ADVERTISEMENT

뷔·제니, 입대 앞두고 결별설…제주서 포착된지 1년6개월만

중앙일보

입력

그룹 방탄소년단 뷔(왼쪽)와 블랙핑크 제니. 사진 뉴스1·인스타그램

그룹 방탄소년단 뷔(왼쪽)와 블랙핑크 제니. 사진 뉴스1·인스타그램

그룹 방탄소년단 뷔(김태형)와 블랙핑크 제니(김제니)가 결별설에 휩싸였다. 처음 열애설이 불거진 지 1년 6개월 만이다.

6일 연예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뷔와 제니는 최근 연인 사이를 정리했다고 한다. 양측 소속사는 결별설에 대해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두 사람의 열애설은 지난해 5월 제주도에서 차 안에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불거졌다. 이후 이들은 사생활 사진이 무단으로 유출돼 곤혹을 치르기도 했다.

양측 소속사는 열애설 관련해서도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하지만 제니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같은 해 10월 "제니의 개인 사진 최초 유포자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정식적으로 의뢰했다"고 밝히면서 사실상 열애를 인정한 게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올해 5월에는 두 사람이 프랑스 파리에서 데이트하는 사진도 공개됐다. 주변을 의식하지 않는다는 듯 마스크와 선글라스를 착용하지 않은 채 손을 잡고 길거리를 거니는 모습이었다.

뷔는 오는 11일 수도방위사령부로 입대한다. 제니는 YG엔터테인먼트와 블랙핑크 '그룹 활동' 재계약을 맺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