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김홍일 방통위원장 지명에…민주당 "검찰판 하나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에 윤석열 대통령의 선배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이 지명된 데 대해 야당이 ‘검찰판 하나회’라며 철회를 촉구했다.

“괴벨스 물러난 자리에 SS 친위대로 방송 장악”

6일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김 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검사 재직 시절 직속 상관으로서, 윤 대통령을 필두로 한 검찰판 하나회의 선배”라고 비판했다.

지난 7월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지난 7월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권 수석대변인은 “방송·통신 관련 경력이나 전문성이 전혀 없는 ‘특수통 검사’가 어떻게 미디어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간다는 말이냐”며 “공정과 상식을 철저히 짓밟는 어불성설의 인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모르는 사람이어도 좋다’더니, 결국 도로 검사냐”며 “5공 신군부가 정치군인들로 국가 요직을 독식했듯 대통령이 임명하는 모든 자리에 특수통 검사들로 채우려고 하냐”고 물었다.

이어 “방송 장악의 꿈을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는 윤 대통령의 선언에 불과하다”며 “민생은 뒷전이고 언론 장악을 통한 총선 승리를 위해 특수통 검사까지 동원하는 것이냐”고 강조했다.

민주당 언론자유대책특별위원회도 이날 성명을 통해 “방송 문외한 검사 출신을 방통위원장에 앉히려는 것은 방통위를 내년 총선을 앞두고 비판 언론 탄압과 방송 장악 돌격대로 삼겠다는 뜻”이라고 짚었다.

정의당 김희서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권익위원장 임명 때는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다르다”며 “BBK 무혐의 처분부터 대장동 관련 의혹까지 사회 기득권 카르텔 편에서 일관해 온 김 내정자는 ‘전관예우’ 문제를 비롯해 공직자의 자질, 전문성 등 어느 것 하나에서 국회의 인사청문회, 민심 청문회를 결코 버텨낼 수 없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또 “괴벨스가 물러난 자리에 SS 친위대를 내세우며 오기 서린 방송 장악을 계속하겠다고 선언한 이번 방통위원장 지명은 윤석열 정권 실패의 결정적인 패착이 될 것”이라고 비판 수위를 올렸다.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변인도 “정의당은 특수통 출신, 대통령의 측근, BBK 검사, 방송·통신 경력의 전무함 등을 이유로 김 방통위원장 지명 강행은 안 된다고 수차례 경고했다”며 “권위주의 정권, 독재 정권에서도 언론 장악은 단 한 번도 성공한 역사가 없었다는 것을 다시 한번 경고한다”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