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포스코인터내셔널, 북미·유럽서 4000억대 친환경차 부품 수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구동모터가 적용된 친환경차 모형. 사진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구동모터가 적용된 친환경차 모형. 사진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북미와 유럽에서 전기차와 수소차용 부품 계약을 잇따라 수주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국 대형 완성차 업체로부터 친환경차 부품인 감속기를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약 3000억원으로 내년부터 2032년까지 단계적으로 공급 예정이다. 추가 계약 협의도 진행 중이다. 감속기는 전기차 구동 시스템의 핵심이자 전기차 시대 새롭게 각광받고 있는 부품이다. 전기차 구동 시스템을 구성하는 다른 부품인 영구자석과 샤프트 등에 대한 수주 사업도 확대하고 있다.

앞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달 프랑스 완성차 업체 하이비아와 1000억원 규모의 수소차 부품 수주를 확정한 바 있다. 하이비아는 프랑스 르노와 미국 플러그파워가 설립한 합작사로 수소전지 상용차 출시를 앞두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내 부품 제조사와 협력해 하이비아 신형 차량용 전력변환 장치를 2025년부터 공급한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수소차 부품 계약을 직접 맺은 첫 사례다.

사진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진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친환경 모빌리티 분야를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점찍고 역량을 집중해왔다. 오는 2027년에는 친환경차 부품사업 비중이 내연기관차 부품 사업을 역전할 것으로 전망한다.

전기차의 또 다른 핵심 부품인 구동모터코어 사업도 확장하고 있다. 지난 10월 멕시코에서 총 6만3925m² 크기의 구동모터코어 생산을 위한 제1공장을 준공했다. 추가로 제2공장도 내년 상반기 착공을 계획하고 있다. 국내 200만 대 이상, 해외 500만 대 등 연 700만 대 이상의 생산 체제를 마련해 2030년까지 세계 시장 점유율을 1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향후 글로벌 최고 수준의 친환경차 부품사로 지속성장하기 위해 국내 강소기업들과 다양한 사업 모델을 함께 개발, 필요 시 북미 현지 공장 설립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