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軍, 고체연료 우주발사체 3차 발사…상용 위성 첫 탑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군이 상용 위성을 처음으로 탑재한 국내 개발 고체 연료 우주발사체를 발사했다.

군은 국방과학연구소(ADD)가 개발 중인 고체 연료 발사체를 9일 오후 2시 제주도 서귀포시 남방 중문 해안에서 4㎞ 떨어진 바지선에서 발사했다.

지난해 3월과 12월 각각 1·2차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마친 데 따른 세 번째 시험발사다.

4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남방 해상에서 군이 한국형 고체연료 우주발사체 3차 시험발사를 실시하고 있다. 뉴스1

4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남방 해상에서 군이 한국형 고체연료 우주발사체 3차 시험발사를 실시하고 있다. 뉴스1

이번 3차 시험발사에는 한화시스템이 개발한 지구관측용 합성개구레이더(SAR) 위성을 탑재됐다.

SAR 위성은 고체 연료 발사체에서 분리돼 우주 궤도에 진입한 뒤 지상국과 교신할 예정이다.

지난 시험발사 때는 모의(더미) 위성을 탑재했고, 실제 위성체를 탑재한 시험발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국방부는 “이번 발사 성공을 통해 군은 향후 소형위성을 신속히 지구 저궤도에 투입할 수 있는 독자적 우주 능력 확보에 한 걸음 다가서게 됐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