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지하디스트들에게 지지를"…20대 에펠탑 흉기난동범의 정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장 프랑수아 리카르 프랑스 대테러검찰청 검사. AFP=연합뉴스

장 프랑수아 리카르 프랑스 대테러검찰청 검사. AFP=연합뉴스

지난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발생한 무슬림 흉기 난동 사건에 대한 현지 검찰의 수사가 시작된 가운데, 피의자 20대 남성이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충성을 맹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 프랑수아 리카르 프랑스 대테러검찰청(PNAT) 검사는 3일 저녁 기자회견을 통해 “피의자 아르망(26)이 범행 전 자신의 소셜미디어 엑스(옛 트위터) 계정에 올린 영상에서 IS에 충성을 맹세했다”며 “그는 아랍어로 자신을 IS의 전사라고 소개하며 아프리카, 이라크, 시리아, 예멘, 파키스탄에서 활동하는 지하디스트들에게 지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지하디스트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조직원들을 말한다.

리카르 검사에 따르면 해당 계정은 지난 10월 개설됐으며,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 관련 글들이 게시되어 왔다.

이란인 부모 밑에서 태어난 아르망은 18세가 되던 2015년 이슬람교로 개종한 뒤 극단주의 사상에 빠져든 것으로 조사됐다. 리카르 검사는 그가 특히 IS가 유포한 선전 동영상과 문서 등을 광범위하게 접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르망은 지난 2016년 테러를 기획했다가 붙잡혀 2020년까지 4년을 복역하기도 했다. 2020년 3월 석방 이후 올해 4월 26일까지 보호 관찰 대상이었다.

아르망의 모친은 지난 10월 말 아들의 행동에 이상을 느끼고 당국에 이를 알렸지만, 당시엔 기소 혐의가 발견되지 않았 별다른 조치는 이뤄지지 않았다.

 3일(현지시간) 프랑스 경찰이 비르하켐 다리 인근 사건 현장을 지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프랑스 경찰이 비르하켐 다리 인근 사건 현장을 지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일 파리 15구 에펠탑 인근에선 아내와 함께 걷던 독일인 관광객이 아르망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아르망은 그의 아내까지 해치려다 인근 택시 운전사 등에 저지되자 센강을 건너 도망쳤고, 이 과정에서 프랑스, 영국 국적 관광객 2명에게 둔기를 휘둘러 다치게 했다. 이들의 생명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이후 경찰에게 체포되기 전 아르망은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라는 이슬람 기도 문구를 외쳤다. 그는 이후 경찰 조사 과정에서 “아프가니스탄과 팔레스타인에서 너무 많은 무슬림(이슬람교 신자)이 죽었고, 가자지구에서 벌어지고 있는 사태에 화가 났다”라고 진술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