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인생 망가뜨릴 것" 수능감독관 협박한 스타강사…당국 고발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지난달 15일 오전 세종시 반곡동 반곡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고3 수험생이 수험표를 받고 고사장 및 시험유형 등을 확인하고 있다. 자료사진. 뉴스1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지난달 15일 오전 세종시 반곡동 반곡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고3 수험생이 수험표를 받고 고사장 및 시험유형 등을 확인하고 있다. 자료사진. 뉴스1

자녀의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부정행위를 적발했다는 이유로 감독 교사를 위협한 수험생 학부모가 교육당국에 의해 경찰 고발을 당했다.

교육부와 서울시교육청은 1일 "학부모 A씨를 협박, 명예훼손,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서울 양천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교육부와 서울시교육청, 서울교사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A씨는 수능 다음 날인 지난달 17일과 21일 감독관이 재직 중인 학교로 찾아가 협박·폭언 등을 했다.

또 해당 교사를 겨냥해 "교직에서 물러나게 할 것"이라고 발언하고 당일 해당 교사와 통화에서 자신이 변호사라며 "우리 아이의 인생을 망가뜨렸으니 네 인생도 망가뜨려 주겠다"는 말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대를 졸업한 후 변호사로 일했으며, 현재 대형 경찰공무원 학원에 재직 중인 스타강사로 전해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A씨는 지난달 27일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카페에 글을 올려 "해당 선생님에게 죄송함 뿐"이라며 "합의가 되면 좋고 아니더라도 이 부분을 공탁을 통해 조금이나마 잘못을 뉘우치고 싶다"고 사과했다. 공탁이란 금전 등을 법원에 맡기는 것으로 형사재판에서 감형 사유가 될 수 있다.

그러면서도 A씨는 자녀가 부정행위를 한 게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또한 "교육계에서 지적된 감독관의 재직 학교 정보를 취득한 과정에 불법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저희 아이는 종료령 후 답안을 작성한 일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종료령 '띠띠띠띠' 타종 중 '띠'에 해당 감독관이 손을 쳤다고 주위 학생 3명이 진술해 줬다"며 "교육부 부정행위 심의위원회에 내용증명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한편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도 지난달 28일 협박, 업무방해, 명예훼손,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A씨를 서울경찰청에 고발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