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홈런왕 노시환, 선수들이 직접 뽑은 '올해의 선수'로 선정

중앙일보

입력

생애 첫 홈런왕에 오른 한화 이글스 노시환(22)이 프로야구 선수가 직접 뽑은 2023년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올해 KBO 정규시즌 홈런상과 타점상을 수상한 한화 노시환. 선수들이 직접 뽑은 리얼 글러브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연합뉴스

올해 KBO 정규시즌 홈런상과 타점상을 수상한 한화 노시환. 선수들이 직접 뽑은 리얼 글러브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연합뉴스

노시환은 1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2023 마구마구 리얼글러브 어워드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리얼 글러브 어워드는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에 소속된 국내 프로야구 선수 700여명이 온라인 투표로 직접 수상자를 정하는 시상식이다.

선수협은 올해 프로야구 정규시즌에서 WAR(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도) 상위 5위 안에 든 노시환, 고영표(KT 위즈), 김혜성(키움 히어로즈), 양의지(두산 베어스), 홍창기(LG 트윈스)를 올해의 선수상 최종 후보로 선정해 투표를 진행했다. 노시환은 그중 가장 많은 표를 얻어 수상자로 결정됐다.

노시환은 올해 13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8, 홈런 31개, 101타점, WAR 6.83의 성적을 올렸다. 홈런과 타점 리그 1위, 장타율(0.541) 2위였다. 이승엽 두산 감독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어린 나이에 30홈런-100타점을 동시 달성하기도 했다.

트로피를 받은 노시환은 "과분한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내년에 더 잘하라는 의미로 이 상을 주신 것 같다"며 "다음 시즌엔 겸손한 자세로 더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수비 지표를 기준으로 뽑는 포지션별 어워드는 선발투수 고영표, 구원투수 박영현(KT), 포수 박동원(LG), 1루수 양석환(두산), 2루수 김혜성, 3루수 허경민(두산), 유격수 김주원(NC 다이노스), 외야수 박해민·홍창기(이상 LG)·정수빈(두산)에게 돌아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