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곽빈·노시환 분전했지만…한국 야구, 한 끗이 모자랐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6면

5이닝 동안 1실점만 허용하며 일본 타자들을 압도한 한국의 선발 투수 곽빈. [뉴스1]

5이닝 동안 1실점만 허용하며 일본 타자들을 압도한 한국의 선발 투수 곽빈. [뉴스1]

한국이 2023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APBC) 결승에서 연장전 끝에 일본에 아쉽게 졌다. 2회 연속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지난 대회 우승팀인 일본을 맞아 연장 접전 끝에 3-4로 졌다. 지난 17일 예선 맞대결에서 1-2로 진 데 이어 두 경기 연속 1점 차 패배다.

프로 선수끼리 맞붙은 한·일전에서 한국이 일본을 꺾은 건 2015년 프리미어12 준결승에서 4-3으로 승리한 게 마지막이다. 2017년 APBC 예선(7-8)과 결승(0-7)부터 연패가 시작됐다. 2019년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8-10)와 결승(3-5), 2021년 열린 도쿄올림픽 준결승(2-5)에서도 잇따라 졌다. 지난 3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는 4-13으로 참패했다. 6년 만에 다시 열린 APBC 예선 경기에서도 1-2로 졌다. 선수들은 “결승에서 일본을 다시 만나 설욕하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결국 18일 대만을 6-1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이 열린 이날 도쿄돔에는 만원(4만2300명) 관중에 불과 417명 모자란 4만1883명이 몰렸다. 그러나 한국의 젊은 선수들은 흔들리지 않고 대등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일본이 결승전 선발로 내세운 이마이 다쓰야는 올 시즌 세이부 라이언스에서 10승 5패, 평균자책점 2.30을 기록한 에이스다. 최고 구속이 시속 159㎞에 달한다. 그러나 한국 선발 곽빈이 이마이(4이닝 2실점 1자책점)보다 더 잘 던졌다. 5이닝 동안 5피안타 6탈삼진 1실점으로 일본 타선을 막아냈다. 5회 2사 후 일본 4번 타자 마키 슈고에게 솔로 홈런을 맞은 게 유일한 실점이었다.

타선에선 4번 타자 노시환이 3회 1사 1·2루에서 좌중간을 가르는 선제 2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렸다. 불펜 필승 카드 최지민은 8회 1사 1·2루의 위기에서 구원 등판해 1과 3분의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9회까지 2-2 동점을 지켜냈다.

희비는 결국 연장 10회 승부치기에서 갈렸다. 한국은 10회 초 2사 3루에서 윤동희의 적시타로 1점을 뽑았지만, 10회 말 2사 만루에서 가도와키 마코토에게 끝내기 안타를 맞아 역전패했다. 한일전 8연패. 잘 싸웠기에 더 아쉬움이 남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