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野탄핵 무력화시킨 이동관 사퇴…허찔린 이재명 "예상 못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성룡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성룡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사퇴에 대해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정부가) 비정상적인 국정수행 행태를 보여 (사퇴를) 예상 못 했던 건 사실”이라며 “국정을 이렇게 꼼수로 운영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이동관 아바타를 내세워 끝내 방송장악을 하겠다는 의도인 것 같은데 이해하기 어렵다”며 “법과 원칙에 어긋나는 비정상적 행태에 대해선 가능한 한 모든 방법을 찾아 책임을 묻고 방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이 발의한 이 위원장 탄핵안은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보고됐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열릴 본회의에서 이를 의결하겠다는 방침이었으나 이 위원장은 이미 전날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위원장 사퇴는) 온갖 불법행위를 저질러 놓고 이제 와 ‘뺑소니’를 치겠다는 것”이라며 “윤 대통령이 사의를 수리한다면 뺑소니를 방조하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