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주애 '조선의 샛별' 칭호…태영호 "사실이면 후계 절차 끝난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이 정찰위성 발사 성공을 경축하여 지난 23일 목란관에서 북한 정부의 명의로 마련한 연회가 진행됐다고 조선중앙TV가 24일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아내 이설주, 딸 주애과 함께 연회에 참석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북한이 정찰위성 발사 성공을 경축하여 지난 23일 목란관에서 북한 정부의 명의로 마련한 연회가 진행됐다고 조선중앙TV가 24일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아내 이설주, 딸 주애과 함께 연회에 참석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탈북 외교관 출신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딸 김주애에게 ‘조선의 샛별 여장군’이라는 칭호를 부여했다는 보도에 대해 “후계자 임명 내부 절차를 끝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태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까지 북한 북한매체들은 김정은의 딸에 대해 ‘사랑하는 자제분’, ‘존경하는 자제분’ 등으로만 호칭해 왔다”며 “북한이 이번 위성 발사 성공을 10대 딸을 신격화, 우상화하는데 이용하고 있다면 북한 지도부 최고위층에서 김정은 딸을 후계자로 임명하는 내부 절차를 끝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태 의원은 “김정일이 뇌졸중으로 거동이 불편하여 잘 걸을 수 없다는 것이 주민들에게 시각적으로 알려지는 지경에 이르자 2009년 초 24세의 김정은에게 ‘김대장’이라는 칭호를 주고 갑자기 ‘발걸음’이라는 노래를 전국적으로 부르게 강요하면서 우상화, 신격화가 시작되었다”며 “당시에도 김정은을 후계자라고 공식 선포하는 당 전원회의는 없었으나 김정은에게 ‘김대장’ 칭호가 부여되는 것을 보고 북한 주민들은 후계자 임명 과정이 끝났다고 판단했었다”고 했다.

이어 “10대의 김정은 딸을 위성발사 성공과 결부시켜 우상화, 신격화를 시작한 것이 사실이라면 북한의 기준과 상식으로 보아도 너무 나간 것”이라며 “북한 주민들도 김정은의 건강에 문제가 있어 이렇게 후계 임명을 다그치고 있다고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딸 주애와 함께 지난 8월 28일 북한의 해군절을 맞아 해군사령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딸 주애와 함께 지난 8월 28일 북한의 해군절을 맞아 해군사령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23일 노동당 조직지도부가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의 성공을 자축하기 위해 연 기념강연회에서 이같은 표현이 등장했다고 이날 평양시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강연회에서는 “최고존엄의 담력으로 적대세력들의 군사적 기도를 상시 장악하는 정찰위성이 우주에 배치돼 조선에 우주강국 시대가 열렸다”며 “우주강국 시대의 미래는 ‘조선의 샛별’ 여장군에 의해 앞으로 더 빛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식통은 RFA에 ‘조선의 샛별’은 김주애를 가리키는 말이라면서 “‘최고존엄’의 자제분을 김일성의 초기 혁명활동을 선전할 때 사용하던 ‘조선의 샛별’이라는 존칭어로 부른 것은 처음”이라고 평가했다.

김주애는 지난해 11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장에 처음 등장해 ‘사랑하는 자제분’으로 불렸다. 이후 ‘존귀하신 자제분’으로 호칭이 격상됐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28일 기자들과 만나 “통일부 차원에서 현재까지 확인할 내용은 없다”며 “관계 기관과 함께 북한의 후도 구도를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