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SUV 전기차가 4000만원대…볼보, 첨단 장치 탑재한 EX30 공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볼보자동차가 2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전기차 EX30을 공개했다. EX30은 스포츠 유틸리티차(SUV)로4000만 원대 전기차 시장을 열어갈 예정이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이날부터 온라인 사전 예약에 돌입했다. 사진 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자동차가 2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전기차 EX30을 공개했다. EX30은 스포츠 유틸리티차(SUV)로4000만 원대 전기차 시장을 열어갈 예정이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이날부터 온라인 사전 예약에 돌입했다. 사진 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자동차가 28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신형 전기차 EX30을 공개했다.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EX30은 4000만원대 전기차 시장을 열어가겠다는 전략이다.

EX30은 5인승으로 69㎾h(킬로와트시) 배터리를 갖춰 1회 충전 시 최대 475㎞(유럽 인증 기준)까지 달릴 수 있다. 국내 주행 거리는 인증 작업이 진행 중이다. 국내에 출시하는 모델은 모터가 1개 장착된 모델이다. 에너지 효율성을 높인 200㎾ 모터를 갖춘 후륜 기반 익스텐디드 레인지 파워트레인을 선보인다. 배터리 용량 10%에서 80%까지 약 26분 만에 충전할 수 있는 최대 153㎾급 직류 충전을 지원한다.

외관은 볼보 디자인을 이어간다. 바디 컬러와 통일된 폐쇄형 전면 디자인은 새롭게 디자인한 토르의 망치 발광다이오드(LED) 헤드라이트와 낮은 후드 등을 통해 강력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외장 컬러는 새롭게 도입된 클라우드 블루를 비롯해 북유럽 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네 가지 색상 중에 선택할 수 있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가 28일 EX30 출시 행사에서 차량을 설명하고 있다. 이 대표는 “EX30은 안전한 내일을 향해 가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담은 프리미엄 순수 전기차로 5인승의 혁신적인 공간 설계와 차세대 안전사양 등 고객들이 볼보에 기대하는 모든 것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가 28일 EX30 출시 행사에서 차량을 설명하고 있다. 이 대표는 “EX30은 안전한 내일을 향해 가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담은 프리미엄 순수 전기차로 5인승의 혁신적인 공간 설계와 차세대 안전사양 등 고객들이 볼보에 기대하는 모든 것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볼보자동차코리아

인테리어는 중앙 집중을 테마로 탑승자를 배려했다. 편리한 수납공간과 실내 스피커를 도어가 아닌 앞 유리 하단에 통합해 배치한 게 인상적이다. 슬라이드 시스템을 적용한 센터 콘솔은 필요에 따라 컵 홀더로 사용하거나 작은 물건들을 보관할 수 있게 디자인했다. 시트는 가죽 대신 핀란드와 스웨덴에서 생산된 소나무 오일로 만든 바이오 소재를 적용했다.

콤팩트 SUV임에도 볼보가 개발한 첨단 안전장치가 적용됐다. 운전대 상단에 탑재된 센서는 운전자의 움직임을 모니터링해 경고해준다. 차량 앞·뒤에서 다가오는 자전거와 오토바이 등을 경고하는 문 열림 경보 등이 새롭게 적용됐다. 티맵모빌리티와 함께 개발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플랫폼도 탑재된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EX30은 안전한 내일을 향해 가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담은 프리미엄 순수 전기차로 5인승의 혁신적인 공간 설계와 차세대 안전사양 등 고객들이 볼보에 기대하는 모든 것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이날부터 온라인 사전 예약에 돌입했다. 판매가격은 코어 4945만원, 울트라 5516만원으로 책정했다. 전기차 보조금은 내년 1분기 무렵에 확정될 예정이다. 자동차 업계에선 보조금이 600만원 수준에서 결정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여기에 업계 최고 수준인 5년 또는 10만㎞ 무상 보증 및 8년, 16만㎞ 고전압 배터리 보증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이 회사 관계자는 “안전 기술과 편의 사양 등 모든 분야에 혁신적인 요소를 담았으면서도 순수 전기차의 대중화를 위해 보조금 100%를 확보할 수 있도록 4000만원 대에서 시작하는 파격적인 가격을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차량 인도는 내년 상반기에 이뤄질 예정이다. 이윤모 대표는 “큰 틀에서 전기차 트렌드가 바뀌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며 “EX30은 상품 경쟁력과 안전 사양, 가격 경쟁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볼보자동차가 가고자 하는 전동화의 방향을 이끌 것”이라고 기대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