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딥파인, AR 증강현실 전시사업에 핵심기술 제공

중앙일보

입력

확장현실(XR) 공간정보 솔루션 개발 기업 딥파인이 LX한국국토정보공사와 서울시가 운영하는 ‘AR기반 실내 측위 내비게이션’ 시범운영에 자사가 개발한 핵심 콘텐츠를 제공했다고 28일 밝혔다.

확장현실은 가상현실, 증강현실, 혼합현실 기술을 활용하여 사용자에게 새로운 경험과 몰입감을 제공하는 미래기술로 알려져 있다.

딥파인이 제공한 콘텐츠는 스마트 기기를 활용해 AR로 실감나게 관람을 체험할 수 있는 서비스로 50,000㎡에 달하는 광화문일대 위치를 모두 포함한다.

기존 실내공간은 위성위치확인신호(GPS)가 단절돼 디지털 증강콘텐츠 이용에 제약이 있었다.

딥파인은 이러한 단점을 개선한 이미지 기반의 실내 측위 기술(VPS)을 통해 실내공간에서도 자유롭게 증강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기술을 제공한 것이다.

본 서비스는 서울도서관 내 서울기록문화관 및 옛 시장실 등 서울도서관 실내 이동에 용이한 실내 AR 내비게이션과, 전체 전시물을 순서대로 관람할 수 있는 AR 도슨트 모드 기능을 더했다. AR 도슨트의 경우 서울시 마스코트(해치)를 활용했다.

‘서울기록문화관 증강현실 전시체험 서비스’는 ▴실내 AR 길 안내 ▴해설 안내(AR도슨트) ▴AR육조거리 ▴시대를 뛰어넘는 창문 ▴서울시장과 기념 촬영 ▴역대 시장 한눈에 보기 등 다채로운 전시로 구성되어 있다.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LX AR 네비게이션 앱’을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거나 서울기록문화관 현장에 설치된 QR코드를 통해 이용 가능하다.

김현배 딥파인 대표는 본 시범운영을 통해 “미래 공간컴퓨팅 시대의 선도적 핵심 기술을 적용하여 실내에서 제약이 많았던 측위 서비스를 원할히 제공하는 의미있는 사례가 될 예정”이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서울시민 누구나 역사와 문화를 AR 증강현실로 실감나게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본 시범 서비스는 2024년 1월까지 약 두 달간 운영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