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골 3번이나 취소…'지독한 불운' 손흥민, 토트넘은 3연패 늪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손흥민은 상대 골망을 세 차례나 흔들었으나, 전부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득정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AFP=연합뉴스

손흥민은 상대 골망을 세 차례나 흔들었으나, 전부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득정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AFP=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가 애스턴 빌라에 패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연패에 빠졌다. 토트넘의 '캡틴' 손흥민은 이 경기에서 득점이 오프사이드 판정에 세 차례나 취소되는 지독한 불운을 겪었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스턴빌라와의 2023~24시즌 EPL 13라운드 홈경기에서 1-2로 역전패를 당했다. 3연패를 기록한 토트넘(승점 26)은 애스턴 빌라(승점 28) 4위 자리를 내주며 5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토트넘은 개막 10경기 무패(8승2무)를 달렸으나, 최근 주축 선수들의 줄부상과 징계로 인해 상승세가 꺾였다. 선수 상당수가 뛸 수 없는 상황인 토트넘은 애스턴 빌라를 상대로 사실상 1.5군에 가까운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주축 선수들의 공백으로 토트넘의 공격력은 평소보다 날카로움이 떨어졌다. 올 시즌 8골 1도움을 기록 중인 팀의 에이스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으나, 공격 포인트를 추가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10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와 경기 이후 3경기째 공격 포인트가 없다. 손흥민은 전방에서 고립되는 경우가 자주 보였다.

손흥민은 세 차례나 상대 골망을 흔들고도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이 취소돼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44분 역습 상황에서 나온 손흥민의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이 골문을 빨려들어갔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취소됐다. 후반 14분엔 브레넌 존슨의 패스를 손흥민이 골로 연결했지만, 이번에도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손흥민은 후반 40분 동료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재차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번엔 앞선 슈팅 시점에 그가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는 판정을 받아 또 다시 골로 인정받지 못했다.

현지 매체는 손흥민의 활약에 박한 평가를 내렸다. 풋볼 런던은 오프사이드로 판정 난 손흥민의 세 차례 슈팅을 나열하면서 "그 외에는 할 게 별로 없었다"고 평가했다. 토트넘 선수 중 가장 낮은 평점이다. 축구 통계 사이트 풋몹은 손흥민에게 토트넘의 선발 출전 선수 중 3번째로 낮은 6.7점을 줬다.

토트넘은 전반 22분 지오바니 로셀소가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강한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1-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치는 듯했으나 전반 추가시간 프리킥 상황에서 애스턴 빌라의 파우 토레스에게 헤딩 동점골을 허용했다. 토트넘은 후반 16분 올리 왓킨스에게 오른발 슛 역전골을 얻어맞고 무릎을 꿇었다. 설상가상으로 토트넘은 애스턴 빌라 매티 캐시로부터 거친 태클을 당한 로드리고 벤탕쿠르가 전반 30분 오른 무릎 쪽에 통증을 호소하며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와 교체되는 악재를 맞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