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주인공 이름도 '슬아'…본인 얘기로 20만부 책 판 이슬아 작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랑스럽고 짜증 나는 내 가족 이야기를 쓰고 또 써야 하는 이유는 그래야 멀어지기 때문이라고 저는 생각해요. 멀어져야 해방될 수 있죠. 작가가 자기 인생 이야기 쓰면서 받는 가장 큰 특혜는 해방인 것 같아요.”

중앙일보의 프리미엄 뉴스 구독 서비스 '더중앙플러스' 론칭 1주년을 맞아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서울 성동구에 팝업스토어 '인사이트 디깅클럽'이 문을 열었다. 사진은 지난 25일 팝업스토어에서 '내 삶을 바꾸는 글쓰기'를 주제로 강연 중인 이슬아 작가. 중앙포토

중앙일보의 프리미엄 뉴스 구독 서비스 '더중앙플러스' 론칭 1주년을 맞아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서울 성동구에 팝업스토어 '인사이트 디깅클럽'이 문을 열었다. 사진은 지난 25일 팝업스토어에서 '내 삶을 바꾸는 글쓰기'를 주제로 강연 중인 이슬아 작가. 중앙포토

25일 서울 성동구 더중앙플러스 팝업스토어에서 열린 인사이트 세미나에서 이슬아(31) 작가는 이렇게 말했다. 이슬아는 2018년 ‘일간 이슬아’로 데뷔했다. “아무도 청탁 안 했지만 쓴다”며 독자들과 ‘직거래’를 텄다. 계약 내용은 한 달 구독료 1만원을 내면 매월 20편의 수필을 메일로 보낸다는 것. 그로부터 5년 뒤, 13권의 책을 낸 작가, 예스24 회원이 뽑은 ‘한국 문학의 미래를 이끌어갈 젊은 작가’가 됐다.

이슬아는 자전적인 글쓰기를 해왔다. 지금까지 낸 책 대부분이 자신의 가족이나 지인들의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다. 지난해 펴낸 첫 장편소설 『가녀장의 시대』도 자전적 성격이 짙다. 출판사를 차려 ‘모부’(母父)를 고용한 딸이 주인공인데, 주인공 이름이 ‘슬아’다.

이슬아는 이날 “멀리서 글감을 찾지 않는 작가”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왜 나는 공상과학 소설을 못 쓰나, 왜 ‘왕좌의 게임’ 같은 스케일 큰 작품을 못 쓰나’ 이런 콤플렉스를 오래 갖고 있었다”면서다. 그는 “세계관을 만들어내는 상상력이 놀랍도록 없었지만 반경 1km 안에서 일어나는 일을 가공하는 것은 쉽게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20만부 넘게 책이 팔린 인기 작가지만 “그것이 내 재주임을 인정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는 거다.

중앙일보의 프리미엄 뉴스 구독 서비스 '더중앙플러스' 론칭 1주년을 맞아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서울 성동구에 팝업스토어 '인사이트 디깅클럽'이 문을 열었다. 사진은 '인사이트 디깅클럽' 전경. 중앙포토

중앙일보의 프리미엄 뉴스 구독 서비스 '더중앙플러스' 론칭 1주년을 맞아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서울 성동구에 팝업스토어 '인사이트 디깅클럽'이 문을 열었다. 사진은 '인사이트 디깅클럽' 전경. 중앙포토

이날 세미나에는 사전 신청을 한 300여 명 중 50명이 초대를 받았다. 이슬아의 주요 팬층인 2030 여성이 많았지만, 중년 남성들도 곳곳에 섞여 있었다. 예정된 90분의 강연 및 질의응답 시간을 넘기고도 독자들의 질문이 이어졌다. 강연이 끝난 후 이슬아를 인터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출판사 대표, 드라마 작가, 에세이스트 등 여러 일을 동시에 하고 있다.
『가녀장의 시대』를 드라마로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다. 처음 해본 일이라 적응하는 데 시간이 꽤 걸렸고 겨우 안착했다. 최근 생활은 드라마 40%, 강연과 행사 30%, 외부 기고 등 글쓰기가 약 30%다.

드라마 각본 작업은 처음인데 어떤 점이 어려웠나.
산문에서는 인물의 내면을 묘사하기 위해 문장력을 갈고 닦는데, 드라마에서는 그 재주가 하등 쓸모가 없다. 지금까지 해온 글쓰기를 대사와 지문으로 바꾸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다.

베스트셀러 작가인데도 그런가.
가장 사랑하는 건 출판업이지만 종이책을 읽는 독자가 점점 줄고있다. 90년대에는 책이 100만 부씩 팔렸지만 지금은 만 부만 팔아도 잘 팔았다고 하지 않나. 각본가로서의 훈련도 잘 받고 싶다.

글쓰기를 하며 지키는 원칙이 있다면
할머니가 글을 읽지 못하셔서 엄마가 할머니 옆에서 내 책을 소리 내 읽어주신다. 말로도 잘 전달되려면 어려우면 안 된다. 그게 기준이다. 할머니와 어린이가 읽어도 어렵지 않을 것. 타깃을 이렇게 두고 있기 때문에 글이 현학적일 수 없다.

중앙일보의 프리미엄 뉴스 구독 서비스 '더중앙플러스' 론칭 1주년을 맞아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서울 성동구에 팝업스토어 '인사이트 디깅클럽'이 문을 열었다. 사진은 지난 25일 인사이트 디깅 클럽에서 맞춤형 콘텐트를 추천해주는 '콘텐트 MBTI 테스트'를 체험 중인 방문객의 모습. 중앙포토

중앙일보의 프리미엄 뉴스 구독 서비스 '더중앙플러스' 론칭 1주년을 맞아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서울 성동구에 팝업스토어 '인사이트 디깅클럽'이 문을 열었다. 사진은 지난 25일 인사이트 디깅 클럽에서 맞춤형 콘텐트를 추천해주는 '콘텐트 MBTI 테스트'를 체험 중인 방문객의 모습. 중앙포토

이삼십대 여성 팬이 많다. 확장성에 대한 고민은 없나.
진짜 진짜 확장되고 싶다. 기존 팬들도 소중하지만 어떻게 하면 남성 독자들, 다양한 연령층의 독자를 만날 수 있을지 고민이 많다. 오늘도 택시에서 1시간 동안 기사님과 이야기를 나눴는데, 제가 엄마 아빠를 먹여 살리는 ‘가녀장’이라고 하니까 엄지를 척 들면서 “너무 좋다”고 하시더라.

먼저 다가가자는 주의인가.
좋아하는 마음으로 먼저 다가가자는 주의다. 다른 성별, 다른 연령의 독자가 내 글을 봐주길 기다리는 게 아니라 그분들을 내가 먼저 좋아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논리로 싸우고 정복하는 방식이 아니라.

이슬아 장편 소설 『가녀장의 시대』 표지. 사진 이야기장수

이슬아 장편 소설 『가녀장의 시대』 표지. 사진 이야기장수

첫 장편 소설『가녀장의 시대』는 소설이 아닌 에세이 같다는 평도 있었다.
허구가 많이 섞여 있어 에세이는 아니다. 그런데 무슨 장르로 불리는지가 가장 중요한 것은 아니다. 재미가 있는지 없는지가 더 중요하다.

자전적 색채를 뺀 작품도 나올까.
비율은 다르지만 모든 작가에겐 자전적 색채가 있다고 생각한다. 자기 삶에서 영향을 안 받은 작가는 없을 테니까. 차기작으로 구성 중인 출판 업계를 배경으로 한 소설은 작가가 아닌 출판사의 편집자와 마케터가 주인공이다. 그동안 내가 주인공이 아닌 이야기도 많이 써왔고 앞으로도 그럴 예정이다.

이슬아 작가의 강연은 중앙일보의 프리미엄 뉴스 구독 서비스 ‘더중앙플러스’ 론칭 1주년을 맞아 기획됐다. 지난 23일 서울 성동구에 문을 연 더중앙플러스 팝업스토어 ‘인사이트 디깅 클럽’에는 나흘간 1200여 명이 방문했다. 방문객들은 콘텐트 MBTI 테스트를 통해 맞춤형 콘텐트를 추천받고 태블릿PC로 더중플 콘텐트를 체험했다. 24일 팝업스토어에서는 ‘충주시 홍보맨’으로 알려진 김선태 주무관, 25일에는 이슬아 작가의 인사이트 세미나가 열렸다.

중앙일보의 프리미엄 뉴스 구독 서비스 '더중앙플러스' 론칭 1주년을 맞아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서울 성동구에 팝업스토어 '인사이트 디깅클럽'이 문을 열었다. 사진은 '인사이트 월'을 살펴보는 방문객들. 중앙포토

중앙일보의 프리미엄 뉴스 구독 서비스 '더중앙플러스' 론칭 1주년을 맞아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서울 성동구에 팝업스토어 '인사이트 디깅클럽'이 문을 열었다. 사진은 '인사이트 월'을 살펴보는 방문객들. 중앙포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