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 스티커 붙은 과일 버려라"…3명 사망에 美·캐나다 발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캔털루프 멜론. AP=연합뉴스

캔털루프 멜론. AP=연합뉴스

미국과 캐나다에서 캔털루프 멜론을 먹고 3명이 사망하는 등 식중독 환자가 속출해 당국이 주의를 당부했다.

25일(현지시간)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에 따르면 최근 시중에 유통된 캔털루프 멜론 일부에서 식품 매개 박테리아인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

이 멜론을 먹고 사망한 사례가 미네소타주에서 2명 보고됐다. 발병 증세를 보이는 환자는 32개 주에서 총 99명, 이 가운데 병원에 입원한 환자는 45명으로 파악됐다.

CDC는 해당 과일 유통업체가 전국적인 리콜을 시행 중이라며 브랜드 목록을 공개했다.

이 멜론에는 '말리치타'(Malichita) 또는 '루디'(Rudy)라고 쓰인 스티커가 붙어 있다. 또 '4050'이라는 숫자 또는 '멕시코산'(Product of Mexico)이라고 적혀있다. 유통 브랜드 이름은 '빈야드'(Vinyard), '알디'(Aldi), '프레시니스 개런티드'(Freshness Guaranteed), '레이스트랙'(RaceTrac) 등이다.

리콜 대상 멜론에 붙어 있는 스티커. 사진 CDC

리콜 대상 멜론에 붙어 있는 스티커. 사진 CDC

판매된 지역은 오클라호마, 일리노이, 인디애나, 아이오와, 켄터키, 미시간, 위스콘신, 루이지애나, 노스캐롤라이나, 오하이오, 테네시, 텍사스, 버지니아 등이었다.

CDC는 "실제 발병 환자는 보고된 것보다 훨씬 더 많을 가능성이 크고, 현재까지 알려진 주에만 국한되지 않을 수 있다"며 "일반적으로 발병 여부를 판단하는 데 3∼4주가 걸린다"고 밝혔다.

당국은 해당 멜론을 산 소비자는 즉시 버리거나 반품하라고 당부했다. 또한 이 과일에 닿았을 수 있는 물건이나 접촉면을 뜨거운 비눗물이나 식기세척기를 이용해 세척하라고 강조했다.

발열과 설사, 위경련 등 살모넬라 감염 증세가 나타날 경우 의료기관에 연락해 치료받으라고 권고했다.

CDC에 따르면 살모넬라균 감염 증상은 보통 균이 체내에 들어간 뒤 6시간부터 6일 사이에 나타난다. 환자 대부분은 치료가 없어도 4∼7일 후에 회복되지만, 5세 미만의 유아와 65세 이상의 노인, 면역 체계가 약한 사람들은 치료나 입원이 필요한 심각한 증세가 나타날 수 있다.

한편 캐나다에서도 말리치타 또는 루디 브랜드 멜론을 먹고 살모넬라균에 감염된 사례가 늘고 있다.

캐나다 공중보건국(PHAC)에 따르면 브리티시 컬럼비아, 온타리오, 퀘벡 등을 포함한 5개 주에서 24일까지 63건의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이 중 17명이 병원에 입원했고, 1명이 사망했다.

캐나다 식품 검사청(CFIA)은 해당 브랜드 멜론과 이와 함께 가공된 파인애플, 수박 등 모든 제품, 리콜된 모든 농산물을 먹거나 판매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또한 구입한 멜론이 어느 브랜드인지 확인할 수 없다면 폐기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