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北 "김정은, 서울·평택·오산 사진 다 봤다"…정찰위성 기능 과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김정은 총비서가 지난 24일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를 찾아 정찰위성 운용준비상태를 점검하고 24일에 촬영한 항공우주사진들을 봤다"라고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김정은 총비서가 지난 24일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를 찾아 정찰위성 운용준비상태를 점검하고 24일에 촬영한 항공우주사진들을 봤다"라고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은 군사정찰위성으로 한반도 일대 사진을 촬영했고 이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보고했다고 25일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전날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를 찾아 정찰위성의 운용준비 상태를 점검하고 촬영된 항공우주사진들을 봤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발사한 다음날 관제소를 찾은 데 이어 이틀 만에 방문이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24일 오전 10시 15분부터 10시 27분 사이에 정찰위성이 조선반도를 통과하며 적측지역의 목포, 군산, 평택, 오산, 서울 등 중요 표적지역들과 우리나라의 여러 지역을 촬영한 사진 자료들을 구체적으로 료해(파악)하셨다”고 밝혔다.

목포에는 남방 해역을 방어하는 해군 제3함대, 군산에는 한국 공군 및 주한 미 공군 기지, 평택에는 세계 최대 규모의 미 육군 기지인 캠프 험프리스, 오산에는 공군작전사령부 및 미군기지 등이 있다.

위성의 사진 촬영 및 사진의 지상 전송 작업은 궤도에 들어간 위성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검증하는 중요한 절차인데, 만리경 1호가 위성으로서 제대로 기능하고 남측의 주요 군사시설을 감시할 수 있다고 과시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촬영 사진들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통신은 이어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이 김 위원장에게 정찰위성의 궤도 진입 후 62시간 동안 진행한 세밀 조종 내용과 위성의 현재 임무 수행 상태, 그리고 25일 오전 적측 지역에 대한 촬영 계획과 정찰위성의 추가 세밀 조종 계획에 대해 보고했다고 전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3일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에서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 발사 성공에 공헌한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정식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김 위원장 딸 주애, 김 위원장, 류상훈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장.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3일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에서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 발사 성공에 공헌한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정식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김 위원장 딸 주애, 김 위원장, 류상훈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장. 연합뉴스

김 위원장의 방문에는 김정식 당 중앙위원회 군수공업부 부부장이 동행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종합관제소를 방문한 건 정찰위성을 발사한 이튿날인 지난 22일에 이어 이틀만이다. 북한은 김 위원장이 첫 방문 당시에는 괌 미군기지를 촬영한 사진을 봤다고 주장한 바 있다.

북한이 정찰위성 발사 성공을 경축하여 지난 23일 목란관에서 북한 정부의 명의로 마련한 연회가 진행됐다고 조선중앙TV가 24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북한이 정찰위성 발사 성공을 경축하여 지난 23일 목란관에서 북한 정부의 명의로 마련한 연회가 진행됐다고 조선중앙TV가 24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