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대만 총통 선거 단일화 무산 '3파전'…친미·친중 후보 접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4일 오전 허우유이 국민당 총통 후보(왼쪽)와 자오샤오캉 부총통 후보가 대만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을 마쳤다. 사진 대만중앙통신 캡처

24일 오전 허우유이 국민당 총통 후보(왼쪽)와 자오샤오캉 부총통 후보가 대만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을 마쳤다. 사진 대만중앙통신 캡처

내년 1월 대만 총통 선거를 앞두고 야권 후보 단일화가 결국 무산됐다. 제1야당인 국민당과 제2야당인 민중당 후보는 24일 각각 후보 등록을 마쳤고 무소속이었던 폭스콘 회장 궈타이밍(郭台銘) 후보는 출마를 포기했다. 이로써 여당인 민진당 후보를 포함해 3파전 양상으로 미국과 양안(중국과 대만) 관계 등 국제 정세를 좌우할 대만 총통 선거전의 막이 올랐다.

허우유이(侯友宜) 국민당 총통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46분 러닝메이트 자오샤오캉(趙少康) 부총통 후보와 함께 대만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후보 등록을 마쳤다. 허우 후보는 “대만을 구하고 인민을 편안하게”라는 선거 구호를 외친 뒤 “중화민국을 반드시 우리 손에 되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우 후보는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어제 야당 후보 통합 회담에서 무슨 일이 있어도 함께 협력할 수 있기를 희망했지만 이루지 못했다”며 “하지만 이 어려운 선거에서 국민당은 모든 힘을 모을 것”이라며 승리를 다짐했다. 허우 후보는 경찰 출신 정치인으로 2018년 신베이시 시장에 당선돼 6년간 시장직을 맡았다. 자오 후보는 대만 중국방송공사 현 사장으로 3선 의원을 지냈다.

커원저 대만 민중당 총통 후보(오른쪽)와 우신잉 부총통 후보가 후보 등록을 위해 대만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도착했다. 사진 대만연합보 캡처

커원저 대만 민중당 총통 후보(오른쪽)와 우신잉 부총통 후보가 후보 등록을 위해 대만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도착했다. 사진 대만연합보 캡처

이날 오전 11시 민중당 커원저(柯文哲) 후보가 먼저 후보 등록을 마쳤다. 그는 후보 단일화 실패에 대해 “양당이 협력해 선거에서 승리하고 정권 교체를 성사시켜야 했지만 마지막 순간 이념적 차이를 느꼈다”며 “그러나 양측이 원칙에 따라 정당하게 선거를 치르고 서로 공격하지 않는 원칙을 고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단일화 막판 협상 불발...쟁점 협의도 못해

23일 오후 타이베이시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야당 후보 단일화 최종 공개 토론이 열렸다. 왼쪽부터 커원저 민중당 후보, 궈타이밍 무소속 후보, 마잉주 전 대만 총통, 허우유이 국민당 후보, 주리룬 국민당 주석. 사진 대만 SETN 캡처

23일 오후 타이베이시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야당 후보 단일화 최종 공개 토론이 열렸다. 왼쪽부터 커원저 민중당 후보, 궈타이밍 무소속 후보, 마잉주 전 대만 총통, 허우유이 국민당 후보, 주리룬 국민당 주석. 사진 대만 SETN 캡처

전날 양측간 후보 단일화는 막판까지 치열하게 진행됐다. 허우 후보와 커 후보, 폭스콘 회장인 무소속 궈타이밍 후보를 비롯해 마잉주(馬英九) 전 대만 총통까지 참석한 가운데 타이베이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공개 토론이 진행됐다.

그러나 형식과 발언 내용 등을 놓고 언쟁이 이어되며 제대로 된 토론조차 벌이지 못했다. 궈 후보는 비공개 회동을 원했다며 언론을 부른 사실을 불편해 했고 마 전 총통의 참석 사실을 통보 받지 못했다고 허우 후보를 비판했다. 또 커 후보는 허우 후보가 자신과 별도로 만나 단일화에 대한 명분을 상의하자는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자 이에 반발해 소동이 빚어졌다.

국민당과 민중당은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총통-부총통 후보를 정하기로 지난 15일 합의했다. 그러나 여론조사 오차 범위를 ±3.0(국민당), ±1.5%(민중당)로 할지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국민당은 오차범위 6%(±3.0)로 할 경우 6번의 여론조사에서 5대 1로 앞섰다고 주장했고 민중당은 3%(±1.5%) 오차범위에서 3대 3으로 동률을 이뤘다며 패배를 인정하지 않았다. 국민당 측은 “사전 협상에서 통계 오차를 ±3%(합 6%)로 합의했다”고 반박했고 커 후보는 최종 담판에서도 “정권 교체를 달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도 오차 범위가 잘못됐다는 주장을 거둬들이지 않았다.

현재 대만연합보에서 진행되고 있는 여론조사에선 '단일화 결렬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후보는 누구인가'라는 물음에 커원저 후보(73%), 허우유이(15%) 후보, 주리룬(8%) 현 국민당 주석 순으로 결과가 나오고 있다.

민진당 측은 최근 단일화 논란이 사회에 큰 혼란을 가져왔다고 야권을 비판했다. 천스리(陳十利) 민진당 후보 캠프 대변인은 “양 정당은 후보 단일화 기간 정책 제시도 없이 정치권과 민심을 혼란에 빠뜨렸다”며 “더욱이 국민당은 대만 자주국방에 반대하고 하나의 중국 원칙을 따르는 자오샤오캉을 부총통 후보로 정했다. 중국의 독재적이고 권위주의적 정권과 편승해 대만을 옛 친중노선으로 돌리려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라이칭더 31.5%, 허우유이 30.1%

민진당은 야당 후보 단일화가 사회에 혼란을 가져왔다고 비판했다. 왼쪽부터 라이칭더 민진당 총통 후보와 샤오메이친 부총통 후보. 사진 대만 연합보 캡처

민진당은 야당 후보 단일화가 사회에 혼란을 가져왔다고 비판했다. 왼쪽부터 라이칭더 민진당 총통 후보와 샤오메이친 부총통 후보. 사진 대만 연합보 캡처

단일화 국면을 지나면서 후보 지지율은 혼전 양상으로 돌아섰다. 당초 라이칭더 민진당 후보의 우위였으나 허우 후보가 오차 범위 이내로 라이 후보와 격차를 좁힌 상태다. 지난 23일 대만연합보와 대만 CTS 공동 여론조사에서 라이 후보는 31.5%로 1위를 기록했지만 2위 허우 후보 30.1%로 1.4%포인트 차에 그쳤다. 3위 커 후보 역시 26.7%로 나타났으며 오차범위는 ±2.6%였다. 지난 15일 대만 SETN 여론 조사에선 라이 후보(33.1%), 허우 후보(26.5%), 커 후보(19.9%)였다.

라이 후보는 지난 7월 이후 지지도가 계속해서 하락했고 허우 후보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대만 TVBS에 따르면 23일 기준 정당지지도는 민진당 27.8%, 국민당 26.8%로 비슷했고 민중당은 16.5%를 기록했다.

미국, 대중국 압박 고삐...민진당 재집권

대만 총통 선거에서 누가 승리하느냐를 두고 국제 사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친미 성향인 민진당 차이잉원 총통 재임 중 미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준수하라는 중국의 요구를 수용하면서도 대만해협의 현상 변경은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미국은 대만관계법을 바탕으로 대만과 비공식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대만에 무기 판매도 병행 중이다. 친중 성향의 국민당이 집권할 경우 인도ㆍ태평양 전략은 물론 디리스킹 등 대중국 압박 정책의 고삐가 헐거워질 수 있다는 점에서 민진당 라이칭더 후보의 승리를 바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중국 군사 훈련·경제 지원...반중 겨냥 ‘당근과 채찍’

반대로 중국은 독립 성향을 가진 차이 총통이 집권한 뒤 ‘친미 반중’ 노선을 본격화하면서 양안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지난해 8월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이어 차이 총통이 지난 4월 미국을 방문해 케빈 매카시 미 하원의장과 회동하자 이를 빌미 삼아 사실상 대만 봉쇄 군사훈련을 하는 등 대만해협 위기를 고조시켰다.

중국 입장에선 단일화를 통해 국민당이 집권하는 것이 유리하다는 판단이었겠으나 대만 여론에 개입하긴 쉽지 않았다. 주간 타임지는 “라이 후보가 이기면 본토와 대만이 훨씬 대립적이 될 것”이라며 “중국은 서태평양에서의 대규모 군사훈련과 푸젠성-대만 통합 경제 발전 청사진 제시 등 채찍과 당근을 모두 휘두르고 있다”고 분석했다. 시진핑 주석이 지난 15일 미ㆍ중 정상회담에서 “수년 내 중국이 대만에 대한 군사행동에 나설 계획은 없다”고 밝힌 것도 대만 민심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중국 대만사무판공실은 “집권할 사람이 누구든 본토가 대처할 수 있다고 믿는다”며 “우리는 우리 자신의 길을 갈 것이며 조국의 통일을 가속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