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내년 총선, 정부여당 견제론 44% 지원론 44% '동률' [NBS]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런던 호스가즈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찰스 3세 국왕과 함께 왕실 근위대를 사열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런던 호스가즈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찰스 3세 국왕과 함께 왕실 근위대를 사열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내년 총선 정부여당 지원론과 견제론이 44%로 동률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직전 조사와 비교하면 ‘정부여당 지원’ 응답은 2%포인트(p) 올랐고, ‘정부여당 견제’는 5%포인트 하락했다.

엠브레인리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전국지표조사(NBS)를 진행했다.

이 결과 내년 국회의원 선거에서 ‘국정운영을 더 잘하도록 정부와 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응답은 44%, ‘정부와 여당을 견제할 수 있도록 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응답도 44%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3%였다.

직전 조사인 11월 2주차  때는 ‘정부여당 지원’이 42%, ‘견제’가 49%에서 격차가 줄어든 것이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18~29세 ▲60~69세 ▲70세 이상은 ‘지원’ 응답이 더 많았고, ▲30~39세 ▲40~49세 등은 ‘견제’ 응답이 더 많았다. ‘50~59세’는 ‘지원’과 ‘견제’가 44%로 동률을 보였다.

18~29세의 경우 ‘모름·무응답’이 27%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많게 나타나기도 했다.

22대 총선에 대한 인식. 자료 NBS

22대 총선에 대한 인식. 자료 NBS

지역별로는 ▲서울 ▲대전·세종·충청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강원·제주 등은 '지원' 응답이 높았고, ▲인천·경기 ▲광주·전라 등은 '견제' 응답이 높았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에선 '지원' 23%, '견제' 70%, 보수층은 '지원' 75%, '견제' 18%로 정반대 결과를 보였고 중도층에선 '견제'(46%) 답변이 '지원'(38%)보다 많았다. 정치성향을 '모름' 또는 '무응답'으로 답한 사람들은 '지원'(36%) 응답이 '견제'(29%)보다 높게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응답률은 16.6%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