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대통령 지지율 1%p 오른 35%…국정운영 신뢰도 40% [NBS]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2일(현지시간) 런던 왕립학회에서 열린 한·영 최고과학자 과학기술 미래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2일(현지시간) 런던 왕립학회에서 열린 한·영 최고과학자 과학기술 미래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며 30%대 중반을 유지했다. 국정운영 신뢰도는 7%포인트 올라 40%대에 들어섰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20~22일 만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완료한 11월 4주차 전국지표조사(NBS)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 조사(11월 둘째 주) 대비 1%포인트 오른 35%로 23일 나타났다. 같은 기간 부정 평가는 4%포인트 내리며 56%를 기록했다.

연령별 지지율은 ‘70대 이상’이 60%로 가장 높았고 ‘60대’가 51%, ‘50대’가 38%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지지율은 ‘대구·경북’이 54%, ‘강원·제주’ 44%, ‘부산·울산·경남’과 ‘대전·세종·충청’이 39% 순으로 높았다.

보수층의 64%는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긍정 평가한 반면 진보층의 79%는 부정 평가했다. 중도층의 경우 27%는 긍정 평가, 65%는 부정 평가했다.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 ‘신뢰한다’는 답변은 40%로 집계됐다. 지난 10월 넷째 주 조사에서 윤 대통려의 국정 운영 신뢰도는 33%로 나타났는데 한 달 만에 7%포인트가 상승한 것이다. 국정 운영을 ‘신뢰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같은 기간 6%포인트 하락한 55%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 조사는 국민의힘 34%, 더불어민주당 27%, 정의당 4% 순으로 나타났다. 태도 유보 답변은 30%다. 국민의힘은 직전 조사 대비 3%포인트 상승한 반면 민주당은 1%포인트 하락했다. 민주당 지지율은 10월 4주(31%)→11월 2주(28%)→11월 4주(27%) 등으로 하락세를 보였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신당을 창당할 경우 ‘내년 총선에서 지지할 마음이 있다’는 여론은 21%로 조사됐다. 지지정당별, 이념성향별로 큰 차이 없이 20% 내외로 지지의향을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할 마음이 없다’는 69%였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 면접으로 이뤄졌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6.6%다. 자세한 내용은 NBS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