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이준석 연대설 뜬다…"서로 지지층 달라 필승카드 될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최근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행보가 시선을 끄는 것과 동시에 여권에서 ‘한동훈·이준석 연대설’도 제기되고 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한 장관과 이 전 대표가 손을 잡아야 경합 지역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것에 수도권 출마예정자 다수가 공감하고 있다”며 “한 장관은 20대 여성과 전통 보수층의 지지가 강하고, 이 전 대표는 2030 남성의 지지를 받기 때문에 힘을 합치면 시너지가 날 수 있다”고 말했다. “‘한동훈·이준석 연대’는 필승카드”라고도 했다.

두 사람이 국민의힘 소속으로 총선에 출마하면서 공동선거대책위원장 같은 중임을 맡으면 총선 승리 가능성이 커진다는 의미다.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도 통화에서 “한 장관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1년 넘게 싸우며 자신의 경쟁력을 증명했고, 이 전 대표도 당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많다”며 “어려운 상대와 싸우겠다는 분은 누구든지 다 불러와 함께 해야 한다”고 했다.

①“세대교체 붐 일으킬 것”

지난 10일 발표된 한국갤럽의 ‘장래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한 장관은 13%, 이 전 대표는 3%를 얻었다. 다만 두 사람의 적극 지지층은 달랐다. 한 장관은 60대(24%), 보수층(26%)에게서 높은 지지를, 이 전 대표는 18~29세(6%), 중도층(5%)에게서 많은 지지를 받았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참조) 둘의 연대가 확장성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는 이유다.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힌 22일 오전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과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힌 22일 오전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과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한 장관이 50세, 이 전 대표가 38세로 정치권 세대교체를 이끌 수 있다는 점도 연대론의 근거다. 현재 야권의 차기주자로 꼽히는 이재명(59) 대표, 이낙연(71) 전 대표, 김동연(66) 경기지사보다 훨씬 젊다. 국민의힘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한 장관과 이 전 대표가 함께 선거 전면에 서면 ‘우리에겐 젊은 미래권력이 있다’는 점을 국민에게 어필할 수 있다”고 했다.

특히 이재명 대표를 '쌍포'로 공격할 수 있다는 점도 거론된다. 한 장관은 최근 이 대표를 향해 “세금으로 일제 샴푸를 사고 법인카드로 쇠고기·초밥을 드신 분”이라고 몰아세웠고, 이 전 대표도 여러차례 이 대표를 향해 “바늘 도둑이 소도둑 된다”고 했다.

②“역효과 나올 수도”

우려도 만만치 않다. 일단 두 사람이 연대해도 각자의 지지층이 모두 국민의힘을 지지할 거란 보장이 없다. 그만큼 화학적 결합이 쉽지 않고 오히려 서로 이질감을 느낀 지지층이 이탈할 수 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오른쪽)가 20일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하태경 의원의 출판기념회에서 하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오른쪽)가 20일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하태경 의원의 출판기념회에서 하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윤석열 대통령과 가까운 한 장관과 그간 윤 대통령을 비판해온 이 전 대표가 선거 과정에서 마찰을 빚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여권 관계자는 “지난 대선 당시 윤 대통령과 이 전 대표가 충돌한 것처럼 한 장관과 이 전 대표가 총선에서 부닥치면 당에는 악재가 될 것”이라고 했다.

두 사람이 잠재적 경쟁자인 점도 불화를 야기할 수 있다. 실제로 이 전 대표는 이날 JTBC유튜브에서 “한 장관은 미래의 동지보다는 경쟁자에 가깝다”며 “그는 ‘윤석열 키즈’고, 나는 ‘박근혜 키즈’지만 이를 넘어섰다. 한 장관도 ‘윤석열 키즈’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했다.

여권 주류에서는 이 전 대표의 영향력에 대한 의문도 제기한다. 신지호 전 의원은 BBS라디오에서 “지난 대선에서 ‘20대 남성표를 끌어오면 20대 여성표를 잃더라도 20대 전체에서 더 많은 표를 얻는다’는 게 ‘이준석 브랜드’의 기대치였다”며 “하지만 결과는 20대에서 윤 대통령이 10%이상 표를 덜 얻었다. 이 전 대표는 과대평가됐다”고 지적했다.

③현실성은?

여권에서는 ‘한동훈·이준석 연대’의 현실성에 대한 설왕설래도 오간다. 영남권 중진 의원은 “윤 대통령이 직접 이 전 대표에게 도움을 요청하긴 어렵겠지만, 한 장관이 중재자 역할을 할 수 있다”며 “당에서 성과를 내야 하는 한 장관 입장에서는 ‘이준석 포용’만한 좋은 그림이 없다. 이 전 대표도 아직 당에 미련이 있어 거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지난해 7월 윤석열 대통령이 3박5일 동안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첫 순방을 마치고 김건희 여사와 1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지난해 7월 윤석열 대통령이 3박5일 동안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첫 순방을 마치고 김건희 여사와 1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반면에 국민의힘 지도부 인사는 “당 주류에서는 ‘이 전 대표는 이미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는 평가가 많아 그가 선대위에 합류하는 것을 꺼리는 분위기가 클 것”이라며 “이 전 대표도 정치적 공간을 주지 않는 이상 당에 남아있긴 어렵다고 볼 것”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