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IAEA "北 영변 실험용 경수로 냉각수 유출…시운전 정황"

중앙일보

입력

22일(현지시간)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북한 영변 핵시설 내 실험용 경수로의 시운전 정황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뉴스1

22일(현지시간)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북한 영변 핵시설 내 실험용 경수로의 시운전 정황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뉴스1

22일(현지시간)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북한 평안북도 영변 핵시설 내 실험용 경수로(LWR)에서 시운전 정황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영변 핵시설 내 LWR은 북한이 핵탄두를 제조하기 위해 핵물질 생산을 늘리려고 지었다는 의심을 받아온 곳이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IAEA 정기 이사회에서 "지난달 중순 이후 LWR 냉각 시스템에서 강력한 물 유출이 관찰됐다"며 "이는 LWR의 시운전과 일치하는 정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영변 핵시설의 전반적인 활동 징후도 감지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9~10월 사이 영변의 5㎿ 원자로가 3∼4주가량 가동을 중단했지만, 현재는 가동 징후가 있다는 것이다. 특히 원심분리 농축시설과 그 부속 시설이 계속 운영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그로시 사무총장은 전했다.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 대해서는 "새 핵실험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평가했다. IAEA는 지난 1∼3분기 정기이사회에서도 핵실험장 내 갱도 근처에서 일어나는 활동 징후 등을 근거로 이같이 평가한 바 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지속하는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으로 매우 유감스럽다"며 "핵확산금지조약(NPT) 안전조치 협정을 이행하기 위해 즉각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