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청운대, 플리마켓 수익금 광천청소년 문화의집에 기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청운대학교 대외교류처는 지난달 31일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 플리마켓과 지난 2일 ‘제28회 청운학술문화예술제’에서 재학생 및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아시아 대표 음식을 판매한 수익금 전액을 광천청소년 문화의 집에 기부했다고 17일 밝혔다.

평소 친환경 그린캠퍼스를 만들기 위해 실천하는 청운대 교직원들은 국제학생지원팀의 제안으로 소장했던 의류 및 신발 등을 기증받아 외국인 유학생 및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플리마켓을 펼쳤다.

플리마켓 및 음식 판매에 대한 금액은 외국인 유학생 및 재학생들이 부담없이 구매할 수 있는 금액을 책정하다보니 수익금은 크지 않지만 지역의 청소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전액 기부했다.

광천청소년 문화의 집은 홍성군 광천읍에 위치해 있으며, 청소년 활동진흥법에 의거하여 청소년 수련활동을 실시할 수 있는 시설 및 설비를 갖춘 정보·문화·예술 중심의 청소년 이용시설이며, 지역 청소년은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민병현 대외교류처장은 “학교에서 시작된 작은 기부 문화가 연말을 앞둔 시점에서 어려운 분들에게 등불이 되길 희망하며, 지역사회에 기부 문화가 확산되는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서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우리나라, 우리 지역의 희망인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하고 따뜻한 연말이 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윤정 센터장은 “광천청소년 문화의 집은 청소년들의 지도부터 복지까지 신경을 쓰고 있으나 사용할 수 있는 예산이 다소 부족하다”며 “청운대에서 수익금을 기부해줘서 올 연말 더 많은 지역 청소년들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청운대는 지난 4월 (재)홍성군청소년복지재단과의 업무협약 이후 청소년 문화 예술 분야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교류를 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