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하루 만에 지지자 3만1000명 연락망 확보”…세 과시 나선 이준석

중앙일보

입력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9일 오전 대구를 찾아 동대구역 2맞이방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9일 오전 대구를 찾아 동대구역 2맞이방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19일 지지자 연락망 구축에 나선 지 하루 만에 3만명이 넘는 인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19일 오후 1시 페이스북에 “(온라인 지지자 연락망에) 낮 12시 기준 3만1000명 정도 참여해 주셨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전날 오전 10시 “총선을 앞두고 비슷한 생각을 하신 분들과 더 긴밀하고 신속하게 교류하기 위해 연락망을 구성하려고 한다”며 지지자 연락망 모집에 나섰는데, 시작 27시간 만에 3만명을 넘은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연락처가 중복돼 계산됐을 가능성은 2% 정도로 낮고, 매크로 등을 이용해 연락망이 조작됐을 가능성도 없다며 ‘순수한 이준석 지지자 명단’임을 강조했다. 또 서울(7454명), 경기(7075명), 대구(1771명) 등 지역별 모집인원을 밝히며 대부분의 지지자가 수도권에 밀집해 있다는 사실도 드러냈다.

이 전 대표의 이같은 행보는 신당 창당 카드로 연일 국민의힘 지도부를 압박하는 가운데 나온 무력시위로 보인다. 이날 오전에도 이 전 대표는 “자고 일어났더니 하루도 안 돼 2만6800명 정도가 참여해주셨다”고 중간 결과를 알리며 “온라인상에 관광버스 920대를 구축하는 순간까지 달려보겠다”고 했다. 지난 11일 수도권 등 험지 출마 압박을 받고 있는 친윤계 장제원(부산 사상) 의원이 관광버스 92대를 동원해 약 4200명의 지지자가 참여하는 지역구 행사를 벌인 것을 꼬집은 것이다.

이 전 대표가 시작한 연락망 구축은 구글의 ‘설문지’ 기능을 이용해 만든 페이지로 이름과 성별, 거주 지역, 휴대전화번호 등을 기입할 수 있게 돼 있다. 이 전 대표는 해당 명단이 창당을 위한 발기인-당원 명부와는 별개라고 강조했지만, 정치권에선 사실상 창당 시 당원 모집을 위한 밑작업이란 분석이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신당 실무 작업에 착수한 것을 공개적으로 드러낸 것”이라며 “당을 향한 압박 수위를 점차 높여나가지 않겠냐”고 말했다.

지난 18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개설한 사이트. 지지자 연락망 구축이 목적이다. 이준석 연락망 사이트 캡처

지난 18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개설한 사이트. 지지자 연락망 구축이 목적이다. 이준석 연락망 사이트 캡처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서도 “의미 있는 공간에 많은 분이 제 이야기를 듣고자 하시는 걸 보니 가야 할 길이 어디인지 확실히 알았다”며 “절대 과거의 과오를 답습하지 않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철수 의원이 창당했던 국민의당을 겨냥하며 “민주당 계열의 신당(국민의당)은 한번 해보지 않았냐”며 “광주에도 이제 완전히 계열이 다른 신당을 한번 맞아들일 때가 됐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신당으로 광주에서 10~15%의 지지율만 받아도 그건 제게 굉장히 뜻 있는 결과”라고도 했다.

이 전 대표의 이같은 행보에 여권은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고 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신당 관련해서 이 전 대표는 오랫동안 계속됐던 것이기 때문에 특별히 이번 건에 대해서 의미를 두지 않고 있다”며 “총선을 앞두고 당이 전열을 정비하고 화합하는데, 당 구성원으로서 계속되는 이 전 대표의 언행이 썩 좋아 보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이준석 신당에 대한 주목도와 동력이 떨어지면서 이 전 대표가 온라인 활동으로 방향을 튼 것이란 시각도 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 간 충돌이 공개적으로 드러나면서, 이준석 신당 관심도가 약화되는 기류였다.

현역의원 가운데 이준석 신당에 참여하려는 움직임도 포착되지 않고 있다. 이 전 대표 측은 “6~7명의 현역의원이 합류 움직임이 있다”고 운을 띄웠었다. 수도권에 지역구를 둔 국민의힘 의원은 “국민의힘의 경우 21대 총선에서 대패해 보수세가 강한 지역에서 당선된 이들이 대부분”이라며 “그런 현역에게는 신당 간판이 불리해 지역구 의원 한 명 포섭하기도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가 신당 창당을 담보로 국민의힘 지도부와 막판 협상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된다. 국민의힘 고위 관계자는 “12월 말이라는 특정한 기한을 잡아 놓고 창당하겠다는 사람은 없다”며 “성공률이 낮은 창당보다는 신당설에 기대 당내 지분 확보에 나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