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챗GPT 아버지' 올트먼 CEO 전격 해임…"능력 확신 못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챗GPT 열풍을 이끈 오픈AI의 샘 올트먼 최고경영자(CEO)가 CEO직에서 해임됐다.

오픈AI는 1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사회는 올트먼이 회사를 계속 이끌 수 있는지 그 능력에 대해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며 그가 회사를 떠난다고 밝혔다.

이어 "이사회는 신중한 검토 과정을 거쳐 올트먼이 소통에 솔직하지 않은 일이 잦아 이사회가 책임을 다하는 데 방해가 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올트먼 CEO를 대신해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미라 무라티가 임시 CEO를 맡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챗GPT의 간판 역할을 하던 CEO 샘 올트먼이 전격 해임됐다. 신화=연합뉴스

챗GPT의 간판 역할을 하던 CEO 샘 올트먼이 전격 해임됐다. 신화=연합뉴스

올트먼이 해임된 구체적인 이유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오픈AI는 또 회장인 그레그 브록먼이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전했다.

올트먼은 자신의 엑스(X) 계정에 "오픈AI에서 보낸 시간이 정말 좋았다"며 "나 개인적으로도, 세상을 조금이나마 변화시키는 계기가 됐고 무엇보다도 재능 있는 사람들과 함께 일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계획에 대해서는 나중에 더 자세히 말하겠다"고 맺었다.

올트먼의 해임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CEO 서밋에 참가한 지 불과 하루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그는 지난 6일에는 오픈AI 첫 개발자 회의를 열고 최신 AI 모델 'GPT-4 터보'를 선보이는 등 오픈AI의 향후 사업 계획을 밝히는 등 의욕을 보였다.

오픈AI 이사회는 일리야 수츠케버 수석 과학자를 비롯해 소셜 지식공유 플랫폼 쿼라 CEO 애덤 디엔젤로, 기술 사업가 타샤 맥컬리, 조지타운 보안 및 신흥 기술 센터의 헬렌 토너 등으로 구성돼 있다.

샘 올트먼 오픈AI CEO가 9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대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소프트뱅크벤처스

샘 올트먼 오픈AI CEO가 9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대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소프트뱅크벤처스

오픈AI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인 올트먼은 지난해 말 챗GPT를 출시했다. 생성형 AI의 돌픙을 일으키면서 오픈AI는 마이크로소프트(MS)로부터 130억 달러에 이르는 투자를 받았다. 기업가치는 860억 달러(111조5000억원)로 치솟았다.

MS는 올트먼의 해임 소식이 전해진 뒤 대변인 성명을 통해 "우리는 오픈AI와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맺고 있으며, 고객에게 차세대 AI시대를 제공하기 위해 미라(새 CEO)와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MS 주가는 전날보다 1.68% 하락 마감했다.

오픈AI의 CEO를 맡기 전 올트먼은 스타트업 인큐베이터인 와이 콤비네이터(Y Combinator) 회장을 지냈다. 2005년 설립된 와이 콤비네이터는 경제 전문 매체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 최고의 스타트업 투자회사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올트먼은 오픈AI의 지분을 전혀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