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시끌벅적 응원전 사라져…윤수일 모교 앞 수능 풍경[영상]

중앙일보

입력

16일 오전 7시 30분쯤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고사장인 울산광역시 남구 학성고 앞. 가수 윤수일씨 모교인 울산의 명문고다. 학교 정문 앞 승용차에서 내린 한 남학생이 부모가 탄 차 안을 향해 주먹을 불끈 들어 보였다. 그러자 차 안에서 ""아들, 떨지 말고 잘 봐. 화이팅"이라는 소리가 들렸다.

응원전 사라진 2023 수능 고사장
학성고 정문 앞엔 지역 정치인들이 '수능 대박'이란 푯말을 들고 "힘내세요. 화이팅"이라고 연신 외칠 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때처럼 차분한 분위기였다. 시끌벅적했던 과거 응원전은 찾아볼 수 없었다. 수험생 등을 두드리며 배웅하는 가족 모습만 보였다. 드문드문 경찰차를 타고 학교 앞에 도착하는 수험생도 보였다.

2023 울산 수능 고사장 풍경. 김윤호 기자

2023 울산 수능 고사장 풍경. 김윤호 기자

2023 울산 수능 고사장 풍경. 김윤호 기자

2023 울산 수능 고사장 풍경. 김윤호 기자

인근에 있는 또 다른 수험장인 신정고 앞. 평소 등교 때보다 오히려 한산한 모습이었다. 교문 인근에서 가족은 조용히 응원했고, 한 수험생 어머니는 여학생이 수험장으로 들어가자 뒷모습을 보고 두손을 모으고 기도를 하기도 했다.

엿 붙이는 어머니 찾아볼 수 없어
'수능 전통'처럼 여겨지던 대규모 응원전은 찾아볼 수 없었다. 엿을 교문 앞에 붙이고 기도하는 모습도 없었다. 자녀 배웅 후 발길을 쉽사리 떼지 못하는 한 학부모는 "아이에게 부담을 주기 싫어서 '평소처럼만 해라'고 말했는데, 오히려 지금은 내가 더 떨려 오늘 일이 제대로 손에 잡힐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울산광역시는 26개 수능 고사장에서 재학생·졸업생 등 모두 1만119명이 수능을 치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