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겼다" 구광모 회장도 만세…'8000만원 롤렉스' 주인 찾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화담(和談) 회장님이 꼭 응원
해주실 겁니다.”

LG트윈스가 13일 29년 만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KS)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구단주인 구광모 LG그룹 회장도 경기장을 찾아 두 손을 번쩍 들고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2023년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LG트윈스 선수단과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2023년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LG트윈스 선수단과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2023년 한국시리즈가 열리는 동안 세 차례 ‘직관(직접 관람)’한 구 회장은 “너무나 감격스럽습니다. 세계 최고의 무적LG 팬 여러분!”이라며 첫 소감을 뗐다. 이어 “LG트윈스가 29년만에 드디어 우승했습니다!”라며 구단주로서 우승을 천명했다.

구 회장은 “29년이라는 오랜 기다림 속에서도 변함없이 LG트윈스 사랑응원해주신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공을 팬들에게 돌렸다. 이어 “매 순간 최고의 감동을 선사해준 우리 자랑스러운 선수들과 스텝 여러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축하드린다”면서 “오늘의 승리는 여기계신 모든 분들과 LG트윈스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이 함께 일궈낸 값진 승리”라고 강조했다.

기뻐하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모습.

기뻐하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모습.

구 회장은 마지막으로 “2023년 챔피언은 LG트윈스입니다. 무적LG 파이팅입니다!”라며 잠실구장을 가득 메운 팬들과 함께 환호했다.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5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LG 트윈스가 6대2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을 차지한 LG 구광모 회장, 염경엽 감독, 차명석 단장, 오지환, 허구연 KBO총재를 비롯한 선수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5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LG 트윈스가 6대2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을 차지한 LG 구광모 회장, 염경엽 감독, 차명석 단장, 오지환, 허구연 KBO총재를 비롯한 선수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날 LG가 강산이 세 번 바뀔 정도의 세월 만에 구단 역대 3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을 일궈내면서 LG가(家)의 남다른 야구 사랑도 재조명받고 있다.

LG는 럭키금성 시절이던 1990년 프로야구 원년 팀인 MBC 청룡을 인수해 LG 트윈스를 창단했다. 고(故) 구자경 럭키금성그룹 명예회장의 장남인 고 화담 구본무 선대회장은 소문난 야구광이다. 구 선대회장은 LG 트윈스의 초대 구단주를 맡아 전폭적인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힘입어 LG 트윈스는 창단 첫해인 1990년과 1994년 두 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고, LG 트윈스 야구의 대명사가 된 ‘신바람 야구’로 한국야구에 돌풍을 일으키며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구 선대회장은 매년 수차례 직접 경기장을 찾아 야구단을 응원하고, 해마다 일본 오키나와에서 진행한 LG 스프링캠프를 방문해 선수단을 격려하고 경남 진주 단목리에 있는 외가로 LG 선수단을 초청하는 ‘단목 행사’를 열어 우승 기원 고사를 지냈다. 2군 선수들의 이름과 출신 학교도 전부 외울 정도였다.

LG 트윈스가 1994년 우승 이후 가을야구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하자 구 선대회장은 1998년 해외 출장 중 당시 8000만원 상당의 롤렉스 시계를 구입해 “우승하면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게 수여하라”고 했다.
이날 한국시리즈 MVP는 주장 오지환 선수가 선정됐지만, 그는 “롤렉스는 구광모 회장님께 돌려드리고 다른 선물을 받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 오키나와산 아와모리 소주 이야기도 전설처럼 전해진다.

1994년 오키나와 캠프가 끝난 뒤 아와모리 소주로 건배하고 우승을 맛봤던 구 전 회장은 1995년 시즌을 앞두고 “다시 우승하면 이 소주로 축배를 들자”며 같은 소주를 사 보관했지만, LG가 오랜 세월 우승하지 못하자 ‘소주가 모두 증발해버렸다’ ‘단종돼서 다시 구할 수 없어졌다’ 같은 말들이 회자되며 LG 야구팬들의 애를 태우기도 했다.

LG트윈스 2대 구단주를 맡은 구본준 LX그룹 회장도 각별한 야구 사랑을 뽐냈다. 경남중·고 기수별 야구팀에서 선수로 활약해 온 구본준 회장은 LG 트윈스 구단주 시절 “매년 LG 트윈스 전지훈련을 지켜보기 위해 오키나와에 간다”고 말했다.

3대 구단주인 구광모 회장은 지난 7일 잠실구장에서 한국시리즈 개막전을 직관한 데 이어 11일에는 경기도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4차전을 관람하며 LG를 응원했다. 팬들과 함께 파도타기 응원을 하고, 심판의 판정에 진지하게 세이프 자세를 취하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5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6대2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한 LG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뉴스1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5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6대2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한 LG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뉴스1

구 회장도 야구를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2018년 회장 취임 이후 야구장을 찾은 모습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회장 취임 전에는 동료들과 종종 야구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LG 트윈스의 우승으로 LG 계열사의 우승 축하 이벤트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LG전자와 LG생활건강 등 주요 계열사는 다양한 우승 기념 프로모션 행사를 준비 중이다. 앞서 LG전자는 LG전자 온라인몰에서 추천 제품을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LG 트윈스 우승시 멤버십 포인트를 주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