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SM 시세조종 의혹' 배재현 카카오 투자총괄대표 구속기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주가 시세조종 관여 의혹이 제기된 배재현 카카오 투자총괄대표. 뉴스1

주가 시세조종 관여 의혹이 제기된 배재현 카카오 투자총괄대표. 뉴스1

SM엔터테인먼트 경영권 분쟁 과정에서 시세 조종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된 배재현 카카오 투자총괄대표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부장검사 박건영)는 이날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배 대표를 구속기소하고, 카카오 법인은 양벌규정(법인 대표자나 직원 등 관련자가 법을 위반하면 법인에도 벌금형을 부과)을 적용해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배 대표는 지난 2월 16일~17일과 27일~28일 약 2400억원을 동원해 SM 주식을 장내 매집하면서 총 409회에 걸쳐 고가매수 등 시세조종한 혐의를 받는다. 이를 통해 하이브의 SM 경영권 인수를 위한 공개매수를 방해하고 SM 주가를 하이브의 공개매수가인 12만원 보다 높게 설정·고정시킬 목적이 있었다고 검찰은 판단했다. 배 대표와 카카오 투자전략실장 등은 또 주식 대량보유상황 보고 의무를 위반한 혐의도 있다.

실제 SM엔터 주가는 지난 2월 10일 하이브가 공개 매수를 선언한 후 급등해 같은 달 15일 공개 매수가 12만원을 넘겼다. 이 영향에 하이브는 추가 지분 확보에 실패했다. 이 과정에서 IBK 투자증권 판교점에 SM엔터 대량 매수주문이 몰리고, ‘기타법인’이 108만 주 이상 순매수하는 등 이상 거래 의혹이 불거지자 하이브는 금감원에 진정서까지 냈다.

앞서 금감원 특사경은 이와 관련해 “전형적인 시세조종 수법이 동원됐다”며 “(카카오가) SM엔터 주식을 대량으로 취득하고도 주식 보고의무도 다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