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두 아들 살해 후 산에 묻었다…비정한 엄마 뒤늦게 자수한 이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인천 연수구에 사는 30대 여성이 각각 11년 전과 8년 전 낳은 두 아들을 숨지게 하고 출생 신고 없이 야산에 암매장한 사실이 드러났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살인 혐의로 30대 여성 박모씨를 구속해 수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박씨는 2012년과 2015년에 낳은 두 아들을 각각 출산 후 살해한 뒤 서울 도봉구 야산과 인천 문학산 등지에 묻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2012년 9월 일회성으로 만난 남성과의 사이에서 A군을 낳았다. 박씨는 산부인과에서 출산한 뒤 아이를 데리고 자택에 돌아와 범행을 저질렀다. 그는 “아이가 심하게 울어서 질식사시킨 뒤 도봉구 한 야산에 시신을 유기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첫째 아이를 살해한 뒤 인천으로 이사한 박씨는 2015년 10월 또 다른 남성과의 사이에서 둘째 아들 B군을 낳았다. 박씨는 B군이 사망하자 문학산에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혼인신고 없이 혼자 살아온 박씨는 그간 일정한 직업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박씨의 범행은 지난달 보건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가 2010~2014년에 태어났지만, 주민등록번호가 없는 아동을 전수 조사하면서 드러났다. 아이가 잘 크고 있는지 확인되면 종결하고, 아이를 찾을 수 없거나 학대를 당하고 있으면 경찰에 수사 의뢰하는 방식이다. 복지부에 따르면 2010~2014년 출생 아동 중 질병관리청 예방접종통합관리시스템에 임시 신생아번호로만 존재하는 아동은 9603명이다.

 인천 연수구 등은 B군이 태어났으나 출생신고가 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박씨를 찾아 나섰다. 압박감을 느낀 박씨는 지난 9일 오후 8시 40분쯤 인천경찰청을 찾아 “2012년에 낳고 출생 신고를 하지 않은 아이와 관련해 왔다”며 자수 의사를 밝혔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박씨의 살인 혐의를 포착하고 다음 날 새벽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박씨의 진술을 토대로 지난 10일 오후 인천 문학산에서 B군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골을 발견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박씨에 대해 살인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지난 12일 인천지법은 “도망할 염려가 있다” 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사체유기 혐의는 공소시효(7년)가 지나 적용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박씨를 상대로 범행 경위, 이유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는 B군 살해 혐의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진술하지 않고 있어 추가 조사하고 있다”며 “서울 야산에서 A군의 시신도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