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미·중 정상회담 앞두고 대사 언쟁...中 “문제 만들지 마라” vs 美 “국가 안보 조치 필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는 15일(현지시간)로 예정된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양국 대사가 각국의 입장을 내세우며 신경전을 벌였다. 9일 홍콩에서 ‘변화와 진보’를 주제로 열린 ‘중·미포럼 2023’에서 셰펑(謝鋒) 주미중국대사와 니컬러스 번스 주중미국대사의 화상 연설을 통해서다.

9일 ‘홍콩 중미포럼 2023’에서 셰펑 주미중국대사가 화상 연설을 했다. 사진 주미중국대사관 홈페이지 캡처

9일 ‘홍콩 중미포럼 2023’에서 셰펑 주미중국대사가 화상 연설을 했다. 사진 주미중국대사관 홈페이지 캡처

셰 대사는 먼저 “시진핑 주석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샌프란시스코 회담을 성사시키려면 주최국인 미국이 의무를 다해야 한다”며 “새로운 문제나 장애물을 만들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발리 합의로 돌아가 전체 과정을 관리하고 양국이 중간 지점에서 만나야 한다”며 “말과 행동이 달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과 만난 바이든 대통령은 양국의 책임감 있는 경쟁 관리와 열린 소통 라인 유지, ‘하나의 중국’ 정책 지지 의사 등을 밝힌 바 있다.

지난 3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미 농업 무역 포럼'에서 연설하는 니컬러스 번스 주중미국대사. 사진 트위터 캡처

지난 3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미 농업 무역 포럼'에서 연설하는 니컬러스 번스 주중미국대사. 사진 트위터 캡처

이에 대해 번스 대사는 “현재 양국 관계는 6개월 전보다 안정적이고 정부 간 소통도 좋아졌다”며 “차이점과 경쟁은 여전히 존재하지만 이전보다 더 관리할 수 있게 돼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미국은 코로나를 거치면서 중요한 광물 자원과 원자재 공급망을 보호하고 국가 안보 이익을 지키기 위한 무역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점을 알게 됐다”며 “미국은 실용주의적 전략을 추구하면서 국가 이익 수호와 중국과 안정적인 경제 관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두 대사의 발언은 양국이 안정적인 경쟁 관계를 앞세우면서도 해법에선 여전히 큰 차이를 보이고 있음을 또 한번 드러냈다. 중국은 대중 관세 유지와 반도체 기술 규제 강화, 대만해협 긴장 고조 등 현 상황이 미국의 '표리부동'한 정책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한 반면 미국은 현재 조치가 국가적 이익 차원으로 변화의 여지가 없음을 재확인한 셈이다.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오른쪽)과 허리펑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 9일(현지시간)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회담을 갖고 미국의 수출통제와 중국의 무역 관행 등 경제 문제를 논의했다. 사진 미 재무부 홈페이지 캡처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오른쪽)과 허리펑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 9일(현지시간)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회담을 갖고 미국의 수출통제와 중국의 무역 관행 등 경제 문제를 논의했다. 사진 미 재무부 홈페이지 캡처

이런 가운데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과 허리펑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 이날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회담을 갖고 미국의 수출통제와 중국의 무역 관행 등 경제 문제를 논의했다. 옐런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미국은 중국과 분리(디커플링)하고자 하는 의도가 없다“며 ”열린 대화를 통해 굳건한 기반을 다져나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허 부총리는 “미·중간 경제 및 무역 관계를 원래 궤도로 돌려놓을 수 있는 효과적인 수단을 찾겠다”며 “미국의 경제·투자 제한 조치에 대한 중국의 우려를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큰 진전이 있을 가능성은 작지만 고위급 회담이 지속되면서 양대 경제대국 간 관계 개선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