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트럼프 ‘사법리스크’ 점화…자녀들 줄줄이 증언대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4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가 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트럼프그룹 자산 부풀리기 의혹’과 관련한 민사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한 뒤 법정을 빠져나가고 있다. 그는 5시간 동안 진행된 신문에서 자산 조작 관여 의혹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답변 했다.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가 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트럼프그룹 자산 부풀리기 의혹’과 관련한 민사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한 뒤 법정을 빠져나가고 있다. 그는 5시간 동안 진행된 신문에서 자산 조작 관여 의혹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답변 했다. [UPI=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차남과 동생은 하원 감독위원회 출석 통보를 받았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는 법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1년 뒤 대선에서 재대결이 유력해진 미국의 전·현직 대통령을 둘러싼 사법 리스크 논란이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하원을 장악하고 있는 공화당은 8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의 동생 제임스에게 12월 6일, 차남 헌터에겐 12월 13일 하원 감독위원회에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의 증인으로 출석하라는 통보다.

공화당은 차남 헌터가 바이든 대통령의 부통령 시절 우크라이나 한 에너지기업의 임원으로 일하면서 부친의 영향력을 활용해 부당 이득을 취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 당선 후에는 바이든 행정부가 헌터의 탈세 혐의에 대한 기소를 막았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커린 잔피에어 백악관 대변인은 헌터에 대한 조사를 “중상모략”으로 규정하며 “1년 동안 조사를 했는데도 대통령에 불리한 증거를 하나도 찾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AP통신 역시 “공화당이 결정적 증거는 찾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는 평가를 내놨다.

헌터 바이든

헌터 바이든

헌터는 탈세 혐의 외에도 지난 9월 총기를 불법으로 소유했다는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2018년 마약을 불법으로 사용한 중독자라는 사실을 숨기고 권총을 산 혐의다. 유죄가 확정될 경우 최대 25년의 징역이나 75만 달러의 벌금형을 받게 될 수도 있다. 총기 불법 구입에 대한 재판 역시 내년 11월 대선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

이날 이방카는 뉴욕 맨해튼지방법원에서 열린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부당이득금 환수 소송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트럼프 가족회사 ‘트럼프그룹’은 2013년 미 연방총무청(GSA)에서 연 300만 달러를 내는 조건으로 19세기에 건설된 우체국 건물을 빌려 호텔로 바꿔 개장했는데, 원고인 뉴욕주 측은 트럼프 일가가 대출을 받기 위해 자산을 부풀린 재무제표를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방카는 5시간에 걸친 신문 내내 “내 업무가 아니라 모른다”며 자산 조작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법정에서 ‘모르쇠’로 일관했던 장남 트럼프 주니어와 차남 에릭과 같은 전략이다.

검찰은 당초 장·차남을 비롯해 당시 부사장이었던 이방카를 모두 기소했다. 다만 이방카의 경우 2017년 이후 백악관 선임보좌관으로 자리를 옮겨 회사 업무를 맡지 않았다는 이유로 피고에서 제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