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해외 첫 그린론 발행…북미 전동화 투자금 1.2조 확보

중앙일보

입력

현대모비스가 해외에서 발행한 친환경 채권(그린론·Green Loan)을 통해 북미 전동화 생산거점에 투자할 자금 약 1조2000억원을 확보했다.

사진 현대모비스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최근 해외 금융기관 7곳을 대상으로 북미 전동화 신규 거점 구축을 위한 투자 자금 9억4000만 달러(약 1조2255억원)를 확보했다고 8일 밝혔다. 통화 긴축 기조와 금리 상승 등의 악재 속에서 전동화와 관련한 가능성을 인정받아 만기 10년의 장기 차입에 성공했다는 설명이다.

이번 자금 조달은 현대모비스의 해외 첫 그린론 발행이다. 그린론은 전기차나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사업을 목적으로 채권을 말한다. 글로벌 금융기관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강화하는 추세에서 그린론으로 자금을 조달하면 유리한 금리 조건이 가능하고, 친환경 기업 이미지가 부각된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21년 국내에서 친환경 프로젝트 추진 목적에서 녹색 채권을 발행한 바 있지만, 해외에서 친환경 사업 투자를 위해 그린론 방식으로 자금을 조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10월 북미 전동화 신규 생산 거점 구축을 위해 올해부터 2030년까지 총 13억 달러(약 1조6945억원)를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앨라배마와 조지아 등 4곳에 배터리 시스템(BSA)과 PE 시스템 신규 공장을 지어 글로벌 전동화 시장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번 투자 자금 조달로 북미 지역 전동화 사업이 계획대로 순조롭게 진행될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전 세계 9곳(국내 6·해외 3)에서 전동화 생산 거점을 운영 중이다. 여기에 더해 국내와 북미, 인도네시아 등에서 6곳의 전동화 생산 거점을 신규로 구축 중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미래 모빌리티 기술 전문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전동화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며 “관련 분야 중장기 성장 동력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