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상민, 양향자·금태섭과 기자회견…이준석 신당 합류엔 “한달 내 거취결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4면

‘12월 신당설’을 불붙인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비명계와 ‘소통’을 언급하자 해당 의원들이 신당 합류설을 일축했다. 한 비명계 수도권 의원은 7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전 대표가 자기 우군이 없으니 밖에서 말장난을 치고 있다”며 “국민의힘에서 누구 한 명 따르지 않는데, 우리가 왜 쫓아가냐”고 말했다. 다른 비명계 중진 의원도 “우리는 진보고 이준석은 보수인데, 물과 불이 같이 섞여서 되겠느냐”고 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창당 문제와 관련해 “이념적 스펙트럼을 넓혀야 한다. 민주당 비명계와 소통 중”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10월 중순 비명계 5선 중진인 이상민 의원과 만난 사실이 밝혀지면서 정치권에선 ‘이준석 신당’의 외연이 어디까지 확대될지 관심이 증폭됐다.

관련기사

하지만 설훈·이원욱·김종민·박용진·조응천 의원 등 다른 비명계 의원들은 ‘이준석 신당’과 거리를 뒀다. 이 중 한 의원은 통화에서 “이준석과 통화한 적도 없고, 인연도 없다”고 했다. 다른 의원도 “신당을 만들면 따로 해야지 왜 이준석과 같이하느냐”고 말했다. 조응천 의원은 라디오에서 “한두 달 전쯤 인사차 통화한 사실은 있다”며 “(정치가) 아무리 생물이라도 간극이 매우 넓다. (신당 합류는) 썩 현실적인 선택지가 아니다”고 평가했다. 반면에 이상민 의원은 이날 제3지대 신당을 추진하는 양향자 의원, 금태섭·정태근 전 의원, 조성주 ‘세 번째 권력’ 공동위원장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국민 사기극인 꼼수 위성정당 방지책을 마련하라”고 여야에 촉구하는 내용이었다. 이 의원은 “특히 제1당인 민주당의 책임이 크다”며 “위성정당을 방지하기 위해 지역구 공천 정당의 비례대표 공천 의무화 법안을 곧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준석 전 대표와의 연대에 대해서도 “문제 해결 논의에 찬성한다면 함께할 수 있다”(양향자)고 했다. 이상민 의원은 별도로 라디오에서 “신당 합류까지 모든 가능성은 열려 있다. 한 달 안에 거취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