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간암 위험 높은 B형간염…"치료 기준 바꾸면 매년 3000명 예방"

중앙일보

입력

만성 B형간염에서 바이러스 수치와 간암 발생 관계. 사진 서울아산병원

만성 B형간염에서 바이러스 수치와 간암 발생 관계. 사진 서울아산병원

간암 발생을 효과적으로 낮추기 위해서는 간수치(AST, ALT)가 아니라 바이러스 수치에 근거해 B형간염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인 40~60대 암 사망률 1위인 간암은 발생원인의 70%가 만성 B형간염이다. B형간염 약제는 간암 위험을 크게 낮춰주지만, 치료를 시작할 수 있는 건강보험 급여기준은 간수치가 크게 상승했을 때로 한정하고 있어 감염자 중 약 18%만 치료를 받고 있다.

7일 서울아산병원은 임영석·최원묵 소화기내과 교수팀이 만성 B형간염 성인 환자 9709명을 대상으로 간암 발생 위험을 추적 관찰해 이런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이 추적관찰한 국내 5개 대학병원(서울아산·경희대·삼성서울·서울대·분당서울대) B형간염 환자 가운데 치료를 시작한 4693명 중 193명에서 간암이 발생한 반면, 치료받지 않은 5016명 중에선 322명에게서 간암이 발생했다. 간염 치료가 간암 발생 위험을 약 50% 감소시킨 것이다.

그런데 B형간염 치료군·비치료군 모두에서 바이러스 수치가 혈액 1mL 당 100만 단위(6 log10 IU/mL)인 경우 간암 발생 위험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바이러스 수치를 보인 환자들은 장기간 간염 치료 중에도 간암 발생 위험도가 50% 정도 낮아지긴 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었다.

반면, 바이러스 수치가 100만 단위에서 멀어질수록, 즉 1만 단위 미만 수준으로 낮아지거나 1억 단위(8 log10 IU/mL) 이상으로 높아질수록 간암 발생 위험은 감소했고, 이런 상관관계는 간염 치료 중에도 유지됐다. 가령 바이러스 수치가 1억 단위 이상일 때 치료를 시작한 환자와 100만 단위에서 치료받지 않은 환자를 비교하면, 후자의 간암 발생 위험이 전자보다 최대 6.1배 높았다.

그간 학계에서는 간암 발생 위험이 바이러스 수치에 비례해 선형적으로 증가하며, 간염 치료를 시작한 후에는 바이러스 수치가 간암 발생 위험과 연관이 없다고 여겨왔다는 점에서 이런 연구결과는 기존 지식을 깨뜨리는 것이다. 연구결과는 소화기분야 주요 국제 학술지인 ‘거트(Gut)’ 온라인판에 최근 게재됐다.

결국 간암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기 위해서는 바이러스 수치가 1만 단위 미만으로 상당히 낮을 때 간염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는 게 연구팀의 결론이다. 그러나 현재 B형간염 치료 건강보험 급여기준에 따르면, 바이러스 수치가 최소 2000 단위 이상이면서, 간수치가 정상 상한치의 2배(80 IU/L) 이상이어야 한다. 혈중 바이러스 수치가 높아도 간수치가 정상이면 치료를 시작할 수 없어 조기에 치료받지 못하는 환자가 많은 것이다. 연구팀은 치료 개시 기준을 바이러스 수치를 기준으로 단순화하면 1년에 약 3000명의 간암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고 추산한다.

연구를 수행한 임영석 교수는 “매년 국내에서 약 1만 2000명의 간암 환자가 새롭게 진단되는데, 대부분 중년 남성이다 보니 심각한 사회경제적 손실과 가정 위기가 발생하고 있다”며 “혈중 B형간염 바이러스 수치가 2000 IU/mL 이상인 성인 환자는 간수치와 상관없이 간염 치료를 바로 시작할 수 있도록 건강보험 급여기준을 개정해야 한다. 그러면 1년에 약 3000명, 향후 15년간 약 4만명의 간암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