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거래정지 직전 팔아 70억 이익 의혹…檢, 메리츠증권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수사부(부장 박현규)는 6일 내부 정보로 주식을 거래해 수십억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의혹을 받는 메리츠증권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은 이날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서울 여의도의 메리츠증권 본점과 이화그룹 본사, 관련자 주거지 등 10여곳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PC와 관련 결재 문서 등 증거물을 확보 중이다. 검찰의 수사착수는 금융감독원의 수사 의뢰에 따른 것이다.

최희문 메리츠증권 대표이사가 지난달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최 대표는 이날 이화전기 거래정지 관련 의혹 및 부동산PF 부실 등과 관련한 질의를 받았다. 뉴스1

최희문 메리츠증권 대표이사가 지난달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최 대표는 이날 이화전기 거래정지 관련 의혹 및 부동산PF 부실 등과 관련한 질의를 받았다. 뉴스1

금감원은 지난 8월 이화그룹 경영진의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을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지정해 검찰에 넘긴 데 이어 지난달 실시한 기획검사에서 메리츠증권 직원들이 사모 전환사채(CB) 업무 중 파악한 정보를 활용해 직접 거래에 나섰다는 정황을 파악해 검찰에 통보했다.

메리츠증권은 지난 2021년 이화전기가 발행한 400억원 규모의 신주인구권부사채(BW)에 투자했다. 이후 김영준 이화그룹 회장과 김성규 총괄사장이 지난 5월 횡령·배임 혐의로 구속되면서 이화전기는 같은 달 10일 거래가 정지됐다. 메리츠증권은 거래정지 직전 보유한 BW를 신주로 바꿔 전량 매도하면서 70억원대 이익을 얻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희문 메리츠증권 대표이사 부회장은 지난달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주식 매도 전 미공개 정보를 활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거래 정지는 전혀 몰랐다”며 “거래 정지를 예견했으면 BW 전환신청을 결코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부인했다.

메리츠증권 임직원들의 직무 정보를 이용한 사익 추구도 수사 대상에 올랐다. 지난달 금감원 조사에서 메리츠증권 기업금융업무 IB본부 임직원들은 투자자 주선 및 자사 고유자금 투자 업무를 수행하면서 알게 된 정보로 가족과 지인 등 명의로 투자, 수십억원의 수익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메리츠증권 IB본부 내 3개 팀 중 1개 팀이 직무정보를 활용해 이득을 챙긴 뒤 전원 퇴직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