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또 검정옷 갈아입은 김길수…현상금 1000만원, 2배로 올랐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법무부 제공

법무부 제공

짙은 파란색 병원복→베이지색 상·하의→검은색 상·하의  
특수강도 혐의로 구속된 뒤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지난 4일 탈주한 김길수(36)가 매일 전혀 다른 느낌의 옷차림과 헤어스타일로 겉모습을 바꿔가며 사흘째 수사·교정 당국의 추적을 피하고 있다. 교정당국은 김길수의 현상금을 1000만원으로 인상하고 최근 모습이 담긴 수배전단을 제작 배포했다.

김길수, 수배 전단 속 베이지색 옷→검은색으로

6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김길수가 마지막으로 폐쇄회로(CC)TV에 찍힌 건 지난 4일 오후 9시40분쯤 서울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서였다. 수배전단 속 베이지색 상·하의가 아닌 검은색 점퍼와 검은색 바지. 회색 티셔츠 차림이었다. 경찰은 김길수가 고속버스터미널의 한 상가에서 해당 옷을 구매한 것을 확인했다. 그 전에 입던 베이지색 상·하의는 인근 한 건물에서 버려진 채 발견됐다. 4일 하룻동안 두 차례 옷을 갈아입은 게 확인 된 것이다.

지난 4일 오전 6시 20분쯤 경기 안양 평촌한림대병원을 탈주, 택시를 타고 의정부역 인근에서 하차해 이성친구 A씨를 만났을 때만해도 김길수는 짙은 파란색 병원복 차림이었다. A씨는 김길수의 택시비를 대신 결제하고 현금 10만원을 건넸다. 김길수는 다시 택시를 타고 양주역 인근으로 이동해 친동생 B씨를 만났다. B씨는 현금 수십만원과 갈아입을 옷으로 제공했다. 베이지색 상·하의로 환복한 김길수는 미용실을 찾아 머리를 감고 이발한 뒤 지하철을 타고 서울로 향했다.

이후 서울 상계동 당고개역·노원역, 창동창동역, 자양동 뚝섬유원지역 등에서 CCTV에 포착됐고,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 검은색 상·하의 차림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미 김길수가 다른 옷차림이나 안경 등으로 변장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가족 등 진술을 볼 때 김길수가 지역 연고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어디로 갔는지 예단할 수 없는 만큼 여러 가능성을 놓고 쫓고 있다”고 말했다. CCTV가 현재로썬 가장 유력한 실마리다.

수배 중인 특수강도 피의자 김길수(36)의 사진. 왼쪽은 이달 2일 서울구치소 입소 당시 모습. 오른쪽은 4일 오후 4시 44분께 포착된 모습. 연합뉴스

수배 중인 특수강도 피의자 김길수(36)의 사진. 왼쪽은 이달 2일 서울구치소 입소 당시 모습. 오른쪽은 4일 오후 4시 44분께 포착된 모습. 연합뉴스

4일 오후 9시40분 이후엔 행방 묘연

경찰은 김길수가 아직 이성친구 A씨와 친동생 B씨가 건넨 현금 외에 카드나 휴대전화를 소지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A씨와 B씨를 조사한 경찰은 범인도피 혐의로 A씨를 입건할 예정이다. 현행법상 친족은 범인도피죄로 처벌받지 않기 때문에 B씨는 제외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경찰에 들어온 김길수 관련 제보는 15건인데 이 중 13건은 오인 신고고 2건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김길수가 플라스틱 숟가락을 삼긴 상태라 건강 상태가 좋지 않고, 식사 등을 하면서도 한 장소에 20분 정도만 머무는 등 빠르게 이동하고 있어서 피로도가 상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김길수에 대한 시민 제보를 독려하기 위해 법무부에 현상금 상향 건의와 함께 수배 전단 최신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법무부도 이날 오전 경찰 의견을 수용해 회의를 거쳐 500만 원이던 김길수의 현상금을 1000만 원으로 상향했다.

김길수는 지난 9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은행보다 싸게 환전해주겠다”는 광고를 한 뒤, 피해자를 만나자 호신용 스프레이를 뿌리고 현금 7억 4000만원이 든 가방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특수강도)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검거됐다. 김길수는 이 돈 중 7000만원을 챙겨 도주했는데 아직 회수되지 않았다고 한다. 경찰에 체포된 뒤 서초경찰서에 머물던 김길수는 지난 2일 경찰서 유치장에서 플라스틱 숟가락을 세 등분해 일부를 삼켰다. 같은 날 구속영장이 발부돼 서울구치소로 수감된 이후 복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김길수는 키 175㎝, 몸무게 83㎏의 건장한 체격이다. 검정색 운동화와 흰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