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인니 '유리 다리'서 관광객 끔찍 추락사…두께 2㎝도 안됐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인도네시아의 한 관광 명소에 설치된 유리 다리에서 인명 사고가 났다. 두께가 2cm도 안 되는 이 다리를 건너던 중 유리가 깨져 관광객 한 명이 추락사했다.

인도네시아의 한 관광지에 설치된 유리 다리의 유리가 깨져 관광객이 추락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가 발생한 유리 다리를 조사 중인 조사관들의 모습. 사진 엑스(X, 옛 트위터) 캡처

인도네시아의 한 관광지에 설치된 유리 다리의 유리가 깨져 관광객이 추락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가 발생한 유리 다리를 조사 중인 조사관들의 모습. 사진 엑스(X, 옛 트위터) 캡처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달 25일 인도네시아 중부 반유마스의 림파쿠우스 소나무 숲에 설치된 유리 다리에서 발생했다.

바유마스시 경찰서장 에디 수란타 사이트푸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한 내용에 따르면 관광객 4명이 유리 다리를 건너고 있는데 유리 패널이 깨졌다.

2명은 손잡이를 붙잡아 떨어지지는 않았지만, 다른 2명은 10m 아래로 추락했다. 추락한 2명 중 1명은 가벼운 상처만 입고 생존했으나 나머지 1명은 사망했다.

사고 원인과 관련해 바유마스시 경찰의 범죄 수사 부서장 아구스 수프리아디는 "다리를 설치한 건설 회사가 매우 얇은 유리를 사용했다"며 "다리가 설치된 이후 제대로 된 유지 관리가 되지 않았고 안전 검사도 받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현지 경찰 당국은 수사 결과 유리의 두께가 2㎝도 채 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미국 애리조나 그랜드캐니언 스카이워크에 사용된 유리 패널은 두께가 약 8㎝인 것을 고려하면 매우 얇은 것이다.

경찰은 "사고가 발생한 유리 다리의 소유주가 관광객의 사망으로 이어진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됐다"고 밝혔다. 소유주는 이후 구금된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