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포 편입' 野의 애매한 태도…한병도 올린 글 때문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포의 서울 편입을 포함한 국민의힘의 '메트로폴리탄 서울' 드라이브에 더불어민주당이 내부적으로 “찬반 입장을 내지 않는 게 좋다”는 의견을 공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메트로폴리탄 서울'에 대해 찬성도 반대도 표명 않는 현재 민주당의 태도엔 한병도 전략기획위원장이 올린 글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한다. 한 위원장은 지난 1일 의원 전체가 속한 텔레그램 대화방에 ‘김포 서울시 편입 논란 관련 대응방안’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한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추진하고자 하는 김포 서울시 편입문제는 수도권 표심을 흔들기 위한 총선용 졸속 정책”이라며 “충분한 검토와 의견 수렴 절차도 없이 일단 던지고 보는 정략적 의도가 다분해 보인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어 “민주당이 찬반 입장을 내는 순간 여야 간 정쟁화로 사안이 확산될 것”이라며 의원들에게 찬반 입장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그는 “(여러 절차상 이유로) 총선 전에 매듭지을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장기적 입장에서 신중하게 접근하고 검토해야 할 문제”라고 했다. “국민의힘이 원하는 게 사안을 키워 논란을 만드는 거다. 또 ‘부동산’ 총선 전략에 휘말릴 우려도 있다”는 주장도 폈다. 그러면서 “내부적으로는 면밀히 여론을 수렴하겠다”면서도 “섣부른 찬반 입장보다는 당분간 여론 향방을 예의주시하고 차분, 신중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이런 주장이 지도부 내에 공유됐고, 실제로 이재명 대표는 지난달 30일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김포 서울 편입론'을 꺼낸 지 4일째인 2일까지도 뚜렷한 찬반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날 오전 민생ㆍ경제를 주제로 한 기자간담회에서도 관련 언급은 하지 않았다. 이개호 정책위의장은 2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정치적 의도에 따라 국민 갈라치기로 진정성이 의심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당내 최대 의원모임인 ‘더좋은미래’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정책이라 부르기도 민망한 총선전략용 ‘선언’을 취소하고, 진정한 의미의 국가균형발전을 논의하자“고 촉구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1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전체적인 ‘행정대개혁’을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며 여당에 역제안을 던졌다.

그러나 당내에선 이처럼 애매한 지도부의 입장에 반발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노무현 정부에서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낸 김두관 의원은 2일 페이스북에 “민주당 지도부 대응이 크게 잘못됐다”며 “국민의힘이 서울 확장을 하자고 나오면 ‘분권론’과 ‘균형론’으로 맞서야 하는데, 서울확장론에 도우미를 자처하고 있는 꼴”이라고 썼다. 김 의원은 특히 홍 원내대표를 향해 “김포편입론에 대해서는 찬반도 결정하지 못하고 엉뚱하게 행정체제 대개편을 제안했다. 저쪽이 지금 당장 대한민국에 독극물을 주입하고 있는데 주사기를 빼서 버릴 생각은 않고 엉뚱하게 다른 병이 있는지 진단을 해보자고 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홍철호 전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9월 27일부터 지난달 11일까지 김포시내 곳곳에 김포시를 서울시에 편입해야 한다는 내용의 현수막을 게첩했다. 사진 홍철호 전 국민의힘 김포을 당협위원장

홍철호 전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9월 27일부터 지난달 11일까지 김포시내 곳곳에 김포시를 서울시에 편입해야 한다는 내용의 현수막을 게첩했다. 사진 홍철호 전 국민의힘 김포을 당협위원장

서울 편입 대상으로 거론되는 경기 하남을 지역구로 둔 최종윤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 “시민들 의견을 수렴하겠다”며 하남의 서울 편입 찬반을 묻는 설문조사 링크를 올리기도 했다. 익명을 원한 서울 지역구 의원은 “(2008년 총선 당시 부동산 민심을 자극했던)‘뉴타운’과는 전혀 다르다. ‘김포에 (서울의)쓰레기 매립지를 두려고 하는 것 아니냐’며 강하게 치고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도권 중진 의원도 “민주당이 눈치보지 말고 근거를 들어서 정면돌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