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작년에만 재시험 101번 친 울산…교사 49명 시험출제 오류 경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울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자료 중 일부. 자료 홍성우 울산시의원 제공

울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자료 중 일부. 자료 홍성우 울산시의원 제공

지난 7월 울산의 한 고등학교는 기말고사 화법·작문 관련 재시험을 치렀다. 교사가 처음 기말고사 시험 문제를 내고, 답안지를 바꾸는 과정에서 '정답'이 있는 보기를 실수로 넣지 않았기 때문이다. 결국 며칠 뒤 다시 시험을 치렀고, 학생과 학부모가 불만을 터트렸다.

역대 수능 출제오류 사례 그래픽 이미지.

역대 수능 출제오류 사례 그래픽 이미지.

울산지역 고등학교에서 시험 문제 오류로 재시험을 치른 게 한해 100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등학교 중간·기말고사는 대입 내신과 직결되는 중요한 시험이다.

101번 재시험 치르기도
1일 울산시의회 홍성우 시의원이 울산시교육청에서 받은 행정 사무감사 자료(최근 3년간 고등학교 재시험 실시 등)에 따르면 올해 1학기에만 지역 36개 고등학교에서 재시험 52번이 있었다. 2021년엔 43개 고등학교에서 95번, 지난해엔 50개 고등학교에서 재시험 101번을 치렀다. 지난해 재시험 사유는 출제오류가 73건으로 가장 많았다. 정답이 없거나 복수정답이 있는 정답 오류가 21건으로 뒤를 이었다. 시험 문제가 출제범위 밖이거나 인쇄 불량, 시험관리소홀 등이 7건으로 다음을 차지했다. 올해 1학기 재시험 사유 역시 출제 오류가 35건으로 가장 많았다. 정답오류(11건)와 출제범위 등(6건) 문제도 상당수 나왔다.


지난해 49명 교사 '경고' 올해 20명

울산시의회 홍성우 시의원. 사진 본인제공

울산시의회 홍성우 시의원. 사진 본인제공

시험 문제 오류가 있으면 해당 교사는 교장 등 학교장으로부터 처분을 받는다. 이에 지난해에만 교사 49명이 '경고'를 받았다. 48명이 주의 처분을 받고, 4명은 경위서를 제출했다. 2021년과 올해 1학기에도 각각 교사 40명과 20명이 경고 처분을 받았다. 홍성우 시의원은 "교사 실수 등에 따른 재시험이 없도록 학교에선 더 신중하게 문제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지역 교사는 "학교에서 교사 본연의 업무 이외에 다른 업무가 많다. 이런 외적인 업무를 다소 줄인다면 시험 문제 오류 같은 '실수' 확률이 더 낮아질 수 있다"고 전했다.

김정선 일원법률사무소 변호사가 2021년 12월 서울 서초구 서울행정법원에서 열린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과학탐구영역 생명과학Ⅱ 출제오류 관련 집행정지 신청 심문을 마친 후 입장을 말하고 있다. 뉴스1

김정선 일원법률사무소 변호사가 2021년 12월 서울 서초구 서울행정법원에서 열린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과학탐구영역 생명과학Ⅱ 출제오류 관련 집행정지 신청 심문을 마친 후 입장을 말하고 있다. 뉴스1

강남서도 발생한 출제 오류 
이러한 시험 문제 출제 오류는 울산만의 문제는 아니다. 우리나라 1등 학군, 서울 강남에서도 발생한다. 실제 올해 1학기 서울 강남구 한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은 중간고사 수학 시험만 세 번을 치렀다고 한다. 중간고사 첫 수학 시험 가운데 객관식 한 문항에서 오류가 생겨 며칠 뒤 다른 한 문제를 1학년 전체가 5분간 푸는 재시험을 치렀다. 오류가 있었던 문제 단원에서 다른 문제가 출제됐다. 그런데 재시험 이틀 뒤 첫 중간고사의 또 다른 수학 문제에서도 오류가 발견됐다. 이에 한 문제를 다시 푸는 ‘재재시험’을 봤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