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재원·용산 신인·친윤...'인요한표 혁신'에 웃는 엉뚱한 승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회의 쇄신안이 잇따라 파열음을 내는 가운데, 당내에선 “엉뚱한 사람이 혁신의 수혜자가 될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인요한표 혁신위'는 “민심과 괴리된 환부를 과감히 도려낼”(김기현 대표) 목적으로 출범했지만, 당초 의도와 달리 민심과 동떨어진 방향의 부작용을 낼 수 있다는 우려가 표출되고 있는 것이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김성룡 기자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김성룡 기자

①대사면 수혜자는 5·18 실언의 김재원?=혁신위가 지난 27일 1호 안건으로 언급한 대사면 건의 추진이 대표적이다. 당 윤리위에서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홍준표 대구시장(10개월·수해 골프), 이준석 전 대표(1년 6개월·당 모욕) 등 비윤계를 끌어안아 ‘변화와 통합’을 이루겠다는 취지였다.

하지만 홍 시장과 이 전 대표가 즉각 반발하면서 1호 혁신안은 빛이 바랬다. 홍 시장은 대사면 언급 당시 “니들끼리 잘해라”고 했고, 안건이 혁신위에서 공식 의결된 30일에도 “징계 취소를 하고 안 하고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했다. 이 전 대표도 연일 “굉장히 바보짓”이라고 쏘아붙이고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애초 두 사람은 징계 자체가 부당하다고 인식하는 데다, 징계 해제로 얻을 실익도 없기 때문 아니겠냐”고 해석했다. 당원권 정지는 당적을 갖고 출마하는 것을 막는 효과가 징계의 본질이다. 그런데 홍 시장은 내년 총선 출마 계획이 없고, 이 전 대표도 내년 1월이면 징계가 해제돼 출마에 영향이 없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사진 CBS 캡처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사진 CBS 캡처

당에선 “김재원 최고위원만 의문의 승자가 됐다”는 말이 나왔다. 그는 “5·18 정신을 헌법에 수록할 수 없다” 등 설화로 지난 5월 당원권 정지 1년을 받아 내년 총선 출마가 어려웠는데, 징계가 해지되면 출마가 가능해진다. 수도권 의원은 “비윤계는 반발하고, 김 최고위원 출마 길을 열어주는 게 쇄신책이냐”고 했다.

②영남권엔 용산 신인들 입성하나=인 위원장이 지난 27~28일 여러 언론 인터뷰에서 꺼낸 ‘영남 중진 서울 출마론’ 에 대해서도 당 내에서 논란이다.  “수도권에 새바람을 일으키고, 영남 쇄신을 위해 필요한 일”(수도권 초선)이란 긍정적 반응도 있지만, "수도권 승리 전략이라기 보다는 ‘영남 물갈이’ 수단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과거에도 수도권 험지 출마론은 누군가를 빼내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됐다”(재선 의원)는 당 내 우려가 현실화할 경우, 영남 지역구 출마를 노리는 신인에겐 무혈입성 기회가 될 수도 있다. 영남은 전체 65석 중 56석(86%)을 국민의힘이 차지했을 정도로 여권에선 ‘꽂으면 당선’되는 텃밭이다.

정치권엔 "용산 대통령실 인사들이 텃밭을 노린다"는 소문이 파다하다. 실제로 상당수 비서관들이 영남권에서 총선 출마 채비를 하고 있기도 하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혁신위원회 출범 후 첫 공식 일정으로 30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오월영령에 참배하고 있다. 뉴스1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혁신위원회 출범 후 첫 공식 일정으로 30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오월영령에 참배하고 있다. 뉴스1

③폭풍우 피하는 친윤계=혁신위 쇄신 방향이 일단 친윤계를 비껴가고 있다는 지적도 있다.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 후 수직적 당정관계 개선이 화두로 떠오르면서 "혁신위가 들어서면 친윤계가 압박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있었지만, 적어도 현재까지는 그런 움직임이 없기 때문이다.
영남 중진 험지 출마론을 언급하면서 김기현(4선·울산 남을) 대표와 주호영(5선·대구 수성갑) 의원을 콕 집은 게 본질을 흐렸다는 비판도 있다. 한 중진 의원은 “기왕에 기득권의 험지 출마를 언급하려 했으면, 친윤계부터 겨냥하는 게 상식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준석 전 대표도 30일 페이스북에 “스테이크가 맛이 없는데, 영남 의원의 수도권 출마 같은 양념 수준의 이야기(를 한다)”며 “어쭙잖게 기교 부리지 말고 스테이크를 바꿔라”라고 말했다.

물론 당내에선 “인 위원장이 결국은 친윤계에 칼을 겨눌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인 위원장이 호락호락한 인물이 아니다”며 “수세에 몰릴 경우, 당 주류를 때리면서 위기를 돌파하려 할 수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