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석유화학 겨울에도...LG화학, 영업이익 8600억 흑자 전환

중앙일보

입력

LG화학 대산공장 전경. 사진 LG화학

LG화학 대산공장 전경. 사진 LG화학

LG화학이 석유화학부문 흑자 전환에 힘입어 시장의 전망을 소폭 상회하는 3분기 실적을 냈다.

LG화학은 올해 3분기 매출 13조4948억원, 영업이익 8604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해 각각 3.5%, 5.6% 줄었다. 다만 직전 분기와 비교해 영업이익은 39.3% 늘었다. 시장 전망치 7720억원을 소폭 웃돌았다. 자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 등을 제외한 LG화학의 3분기 직접 사업 실적은 매출 6조2777억원, 영업이익 1161억원이다.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4조4111억원, 영업이익 366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계속되는 석유화학 업계 불황에도 지난해 4분기부터 이어진 적자를 끊어내는 데 성공했다. 석유화학부문은 지난해 4분기 1660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이후 올 1분기(-508억원), 2분기(-127억원) 연속으로 적자를 냈다.

LG화학 로고

LG화학 로고

유가 상승 효과에 더해 태양광 패널 필름용 소재(POE), 탄소나노튜브(CNT) 등 고부가 가치 제품군에서 높은 수익을 낸데 따른 것이다. 국내 기업들은 나프타 분해시설(NCC)에서 얻은 원료를 재가공해 만드는 ‘스페셜티’(고부가 제품) 소재에 주목하고 있다. 반도체, 자동차, 의료용 등으로 사용되는 제품이다. 중국발 저가 공세가 시작되면서 폴리프로필렌(PP)과 폴리에틸렌(PE) 등 기술 난도가 비교적 낮은 범용 석유화학 제품은 수익 내기가 어려워지고 있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석유화학 사업에 대한 구조조정에 착수한 상태다. 이 회사 관계자는 콘퍼런스콜에서 “경쟁력이 부족하고 중국과 경쟁 심화가 예상되는 범용 사업에 대해선 효율화, 구조개선 작업을 내부적으로 진행 중”이라며 “소규모 범용 사업과 중간원료 사업을 시작으로 생산라인 가동 조정을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LG화학의 소아마비백신 유폴리오. 사진 LG화학

LG화학의 소아마비백신 유폴리오. 사진 LG화학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 1조7142억원, 영업이익 1293억원을 기록했다. 전지재료 사업은 전체적인 판매량이 유지됐으나 주요 메탈 가격이 하락하며 수익성이 줄었다. 생명과학 부문은 매출 2914억원, 영업이익 152억원을 거뒀다. 백신, 필러 등 일부 제품의 해외 출하 물량 감소로 매출은 직전 분기 대비 조금 줄었지만 아베오(AVEO) 인수 후 본격적인 매출 증가와 이익 개선이 이뤄지며 영업이익은 흑자로 전환했다.

2차전지 자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은 매출 8조2235억원, 영업이익 7312억원을 기록했다. 유럽 전기차 시장 수요 약세 및 메탈 가격 하락으로 매출은 직전 분기 대비 조금 줄었지만 제품 경쟁력 강화, 생산성, 비용 개선 등의 노력으로 수익성은 늘었다. 4분기 북미 시장 중심으로 시장 공략의 결과물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차동석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사장)는 “어려운 업황 속에서도 근본적인 경쟁력을 높여 위기를 극복하고 2차전지소재·친환경 소재·글로벌 신약 등 3대 신성장 동력에 대한 흔들림 없는 육성을 통해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