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경기대 이윤수,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삼성화재행

중앙일보

입력

남자배구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지명된 선수들. 사진 한국배구연맹

남자배구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지명된 선수들. 사진 한국배구연맹

경기대 아웃사이드 히터 이윤수(20·197.1㎝)가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삼성화재 유니폼을 입는다.

삼성화재는 30일 서울시 강서구 메이필드 호텔에서 열린 V리그 2023~2024 남자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은 뒤 이윤수를 호명했다. 경기대 2학년 이윤수는 졸업 전에 프로 무대에 도전장을 내밀었고, 전체 1순위의 영광을 누렸다. 이윤수는 지난해 9월에 열린 20세 이하 아시아선수권에서 베스트 아웃사이드 히터상을 수상하는 등 공수를 겸비한 선수란 평가를 받았다.

올해 드래프트 지명순서는 지난 시즌 최종 순위 역순으로 삼성화재 35%, KB손해보험 30%, OK금융그룹 20%, 우리카드 8%, 한국전력 4%, 현대캐피탈 2%, 대한항공 1%의 구슬 확률 추첨을 통해 정했다. 지난해 최하위 삼성화재는 손현종을 받으면서 올해 지명권과 내년 지명권을 주고받았고, 1순위와 4순위 지명권을 얻었다. 삼성화재는 4순위 지명권으로는 경기대 미들블로커 양수현을 뽑았다.

우리카드는 확률이 네 번째였지만 2순위 지명권을 획득했다. 우리카드는 한양대 김형근을 선택했다. 김형근은 196.3㎝ 장신으로 미들블로커로 뛰다 올시즌엔 날개 공격수로 활약했다. 3순위 OK금융그룹은 인하대 세터 박태성을 선택했다. 5순위 KB손해보험은 수성고 아웃사이드 히터 윤서진, 6순위 한국전력은 명지대 윙스파이커 신성호를 지명했다. 마지막 순위 현대캐피탈은 충남대 미들블로커 김진영을 뽑았다.

왼손잡이 세터로 주목받은 중부대 이재현은 2라운드 7순위로 삼성화재에 입단하게 됐다. 현대캐피탈 세터 이현승의 쌍둥이인 한양대 아포짓 스파이커 이재현은 수련선수로 삼성화재에 지명받았다.

신인 선수 계약금은 1라운드 1∼2순위 1억6000만원, 3∼4순위 1억4000만원, 5∼6순위 1억2000만원, 7순위 1억1000만원이다. 2라운드에 뽑힌 선수는 1∼2순위 8500만원, 3∼4순위 6500만원, 5∼6순위 4500만원, 7순위 3500만원을 받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