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그린벨트 훼손 드론에 딱 걸렸다…경기도, 연 3회 불법 단속

중앙일보

입력

시흥시 그린벨트 불법 형질변경 의심 현장 드론 단속. 사진 경기도

시흥시 그린벨트 불법 형질변경 의심 현장 드론 단속. 사진 경기도

경기도는 지난 8~9월 13개 시·군 내 15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불법행위 우려 지역을 대상으로 드론을 활용해 단속한 결과, 불법 의심 행위 76건을 발견해 시·군에 현장 조사를 요청했다고 30일 밝혔다.

드론 조사 결과, 불법 의심 행위는 경기도 시흥·양주·의왕·남양주·하남 등 조사 대상 13개 시·군에 분포돼 있다. 행위별로는 건축 관련 행위 63건(83%), 형질변경 12건(16%), 벌목 1건(1%) 등이다.

양주시 그린벨트 불법 신축 의심 현장 드론 단속. 사진 경기도

양주시 그린벨트 불법 신축 의심 현장 드론 단속. 사진 경기도

경기도는 허가나 신고 없이 건축 또는 형질 변경한 불법행위에 대해 원상복구 시정 명령, 이행강제금 부과 및 고발 등 엄중한 행정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앞서 지난 3월 드론 단속에서도 불법행위 의심 37건을 발견했다. 이후 시·군 현장 조사 결과 23건이 불법행위로 확인돼 행정 조치 중이다. 경기도는 3월 1차 단속, 이번에 발표한 8~9월 2차 단속에 이어 11~12월에도 3차 단속을 할 방침이다.

의왕시 그린벨트 불법 벌목 의심 현장 드론 단속. 사진 경기도

의왕시 그린벨트 불법 벌목 의심 현장 드론 단속. 사진 경기도

류호국 경기도 지역정책과장은 “드론 촬영 사진판독은 대규모 상습적 불법행위 발생지역에 대해 짧은 주기로 신속하고 간편하게 변화를 탐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드론으로 적발이 어려운 건축물 불법 용도변경, 하우스 내 불법 적치물은 도와 시·군이 협업해 현장점검과 수시순찰 강화를 통해 줄여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