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총기난사범 도주, 어디 숨었나…美 볼링장·식당 최소 22명 사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동부 메인주(州) 루이스턴에 있는 볼링장과 식당에서 25일(현지시간) 밤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22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다쳤다. 현지 경찰은 총기 교관으로 활동한 40대 남성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추격 중이다.

CNN·AP통신 등은 시의원과 경찰 소식통을 인용해 이날 오후 7시께 루이스턴의 볼링장과 식당에서 한 남성이 총기를 난사해 최소 22명이 숨지고 50~60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다만 경찰 당국은 "사상자 현황은 유동적"이라며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사건이 지난 2019년 8월 텍사스주 엘패소 월마트에서 23명이 사망한 이후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피살된 사망자 수는 메인주 연간 살인사건 희생자 수와 비슷하다. 인구 약 140만명인 메인주는 살인에 의한 사망자 수는 연간 16~29명으로 집계됐다.

미국 메인주 루이스턴 경찰당국이 25일 볼링장에서 총을 들고 난입한 남성 모습을 공개했다. 용의자는 40대의 백인 남성 로버트 카드로 총기 교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AFP=연합뉴스

미국 메인주 루이스턴 경찰당국이 25일 볼링장에서 총을 들고 난입한 남성 모습을 공개했다. 용의자는 40대의 백인 남성 로버트 카드로 총기 교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AFP=연합뉴스

CNN이 제보받은 영상에는 루이스턴 볼링장에서 놀란 사람들이 뛰쳐나오는 모습이 담겨 있다. 당시 볼링장에는 어린이 볼링 리그가 열리고 있어 사람이 많았다. 현장에 있었던 라일리 듀몬트는 ABC방송에 "11세 딸이 볼링을 치는데 여러 발의 총성을 들었다"며 "경찰관인 아버지가 딸과 어머니 등 가족을 한구석에 몰아넣고 서로 포개 누워있어 화를 피했다"고 전했다.

총기 난사 후 현장에서 도주한 용의자는 아직 붙잡히지 않은 상태다. 현지 경찰은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갈색 셔츠 차림에 소총을 든 백인남성 용의자 로버트 카드(40)의 사진을 공개했다.

ABC 방송은 메인주 사법당국을 인용해 카드가 정식 공인받은 총기 교관이자 미 육군 예비군이라고 보도했다. 그는 올여름 주 방위군 시설에 총격을 가하겠다고 위협한 혐의로 2주 동안 정신건강 시설에 수용됐다. 카드의 정신 상태나 치료 이력 등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경찰관이 25일 밤 미국 메인주 루이스턴에서 일어난 총기난사 사건 용의자를 잡기 위해 수색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경찰관이 25일 밤 미국 메인주 루이스턴에서 일어난 총기난사 사건 용의자를 잡기 위해 수색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경찰 당국은 "용의자의 흰색 SUV 차량을 추적했는데, 인근 도시 리스본에서 발견됐다"며 주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현재 루이스턴 경찰은 도시 전체에 자택 대피령을 발령해 주민들에게 문을 잠그고 실내에 머물라고 했다. 26일 루이스턴 내 학교 수업은 취소됐다. 사건이 발생한 루이스턴은 메인주 제2의 도시로 인구는 약 3만6000명이다. 미 연방수사국(FBI)는 용의자 수색을 돕기 위해 항공대를 파견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재닛 밀스 메인 주지사와 통화해 이번 사건에 대해 브리핑을 받고,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한국인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 관계자는 26일 "현재까지 접수되거나 파악한 우리 국민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지난 2020년 코로나19 펜데믹 이후 미국에선 총격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 전역에서 지난해 한해 647건의 총격 사건이 발생했고, 현재 추세라면 올해 679건이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미 사상 가장 치명적인 총기 난사 사건은 지난 2017년 미국 라스베이거스 한 콘서트장에서 일어났다. 당시 한 60대 백인 남자가 총기를 난사해 59명이 사망하고, 500여명이 다쳤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