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수출 위해 뛰고 또 뛰겠다…복합위기, 중동붐서 돌파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우리 기업의 수출과 수주에 도움되는 일이라면 뛰고 또 뛰겠다.”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경제사절단으로 동행한 기업인들에게 한 말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리야드의 한 호텔에서 사우디 순방에 함께 한 180여명의 경제인과 만찬을 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리야드의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동행 경제인 만찬에서 격려사를 마친 뒤 경제인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리야드의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동행 경제인 만찬에서 격려사를 마친 뒤 경제인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어려운 여건하에서도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애쓰고 계신 여러분들을 만나니까 저도 영업사원으로 더욱 열심히 뛰어야 한다는 각오를 다진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우디 순방에서 156억 달러 이상의 수출·수주에 대한 MOU(양해각서)와 계약을 체결한 소식을 전하면서 “우리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줄 소중한 마중물”이라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와 기업은 원팀이다. 어렵고 불합리한 일이 있다면 언제든지 말씀해달라”며 “기업이 성장하고 시장을 개척하는 일을 정부가 지원하는 게 바로 경제 정책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3일(현지시간) 리야드의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동행 경제인 만찬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3일(현지시간) 리야드의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동행 경제인 만찬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1970년대 우리 기업들의 적극적인 중동 진출이 당시 오일 쇼크 위기를 극복하는 디딤돌이 됐다”면서 “지금 우리 경제가 직면한 복합 위기 역시 새로운 ‘중동 붐’을 통해 그 돌파구를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사우디가 추진하는 메가 프로젝트인 ‘네옴시티’를 언급하며 “전 세계의 모든 기술과 역량을 총동원한, 그야말로 현대의 만리장성”이라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정말 놀라웠다”며 “우리 기업들의 대대적 참여가 필요하고, 우리도 그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만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 부회장,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 류진 한국경제인협회(풍산그룹 회장), 허태수 GS 회장,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김영섭 KT 대표이사, 주영민 HD현대오일뱅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방문규 산업부 장관, 원희룡 국토부장관, 박준용 주사우디대사, 엄동환 방위사업청장, 김은정 외교부 아중동국장 등이 함께했으며, 대통령실에선 조태용 국가안보실장·김태효 안보실 1차장·김은혜 홍보수석·최상목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