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당 11주년' 정의당, 노회찬 묘역 찾아 "존재 이유 만들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1일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 내 고(故) 노회찬 전 대표 묘역에서 열린 정의당 창당 11주년 기념식에서 이정미 대표가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정의당 제공

21일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 내 고(故) 노회찬 전 대표 묘역에서 열린 정의당 창당 11주년 기념식에서 이정미 대표가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정의당 제공

정의당 지도부가 창당 11주년인 21일 고(故) 노회찬 전 대표의 묘소를 찾아 “11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쉼 없이 달려온 정의당은 고장도 나고 수리도 필요해졌다”고 말했다.

이정미 대표는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 노 전 대표 묘역에서 열린 ‘창당 11주년 기념식’에서 이같이 말하며 “지난 1년간 당 대표로서 정의당을 고쳐 세우려 했지만, 아직 국민들의 부름에 가닿지 못했음을 느낀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11년차 정의당 앞에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수많은 난관이 펼쳐져 있지만 항해의 목적지는 이미 정해져 있다”며 “생태사회의 깃발을 높이 들고, 우리 사회 불평등과 기후 위기를 해결하는 길에 가장 앞서 달려가자”고 구성원들을 독려했다.

이 대표는 또 “아무리 앞이 잘 안 보이고, 무수한 갈림길이 유혹하더라도 흔들리지 않고 정의당 창당 정신을 이어가겠다”며 “이 시대 정의당이 왜 존재해야 하는지 답을 만들어내겠다”고 다짐했다.

배진교 원내대표는 “정의당을 보며 누군가는 내년 총선에서의 위기를 점치고, 혹자는 이미 실패했다고 단정 짓는다. 하지만 그런 평가가 사실일지언정 진실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심상정 전 대표는 “지금 정의당, 많이 어렵다. 부정할 수 없다”며 “시민들은 정의당에 대해 느낌표 대신 물음표를 던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척박한 현실을 두고 구차한 변명을 늘어놓는 것은 국민들로부터 더 멀어지는 길일 것”이라며 “대한민국 정치를 바꿔내겠다는 내부의 결기를 갖고 우리 당의 가능성에 대해 국민들께 믿음을 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