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재판부도 갸우뚱…정유정 "같이 죽고, 환생하려고" 황당 주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과외 앱으로 알게 된 또래 2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유정이 두 번째 공판에서 처지를 비관해 세상을 같이 떠날 여성을 찾아 같이 죽고, 환생하고 싶었다고 주장했다.

부산지법 형사6부(재판장 김태업 부장판사)는 16일 정유정과 정유정의 조부를 심문했다.

온라인 과외 앱을 통해 처음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정유정. 사진은 지난 6월 부산 동래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모습. 정유정은 지난5월 26일 중고로 구입한 교복 차림으로 부산 금정구 소재 피해자의 집을 찾아가 자신이 중학생이라고 거짓말을 한 뒤 잠시 대화를 나누다 흉기로 살해했다. 뉴스1

온라인 과외 앱을 통해 처음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정유정. 사진은 지난 6월 부산 동래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모습. 정유정은 지난5월 26일 중고로 구입한 교복 차림으로 부산 금정구 소재 피해자의 집을 찾아가 자신이 중학생이라고 거짓말을 한 뒤 잠시 대화를 나누다 흉기로 살해했다. 뉴스1

정유정은 '왜 살해했나'는 검찰의 질문에 "같이 죽을 생각인 것도 있었고, 마지막으로 제 이야기를 들어줄 사람이 필요했다"며 "힘든데 방법이 없어 속상한 일이 있어도 바로 풀지 않아 쌓여왔던 것 같다"고 답했다.

또 '피고인에게 성장 환경 등 사정이 있었던 것 같지만, 피해자는 무관하지 않느냐. 왜 살해했나'는 재판부의 질문에 "같이 죽으면 환생이 있었을 것으로 생각했다. 같이 죽어서 (제대로 된) 엄마, 아빠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정유정이 피해자를 살해하고 나서 본인도 극단적 선택을 하려 했다는 답변에 의문을 제기했다. 정유정이 극단적 선택을 위한 준비를 하지 않았고, 피해자 시신을 처리할 캐리어를 준비한 점을 그 근거로 들었다.

이에 대해 정유정은 "(시신을 유기하러) 강에 갔는데 피해자의 가족사진을 보고 실종으로 꾸며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실종이 되면 (피해자가) 어딘가에 살아있을 거라고 생각하게 하려고 그랬다. 중간에 잡혀서 실행하지 못했다"며 다소 황당한 설명을 내놓았다.

정유정은 피해자 사망까지 어느 정도 시간이 걸렸느냐는 재판부의 질문에 "캔맥주와 병맥주를 여러 개 먹었다. 술에 취해 뚜렷하게 기억이 잘 안 난다"고 말했다.

시신 훼손 방법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생각하지는 않았다. 어떻게 할지도 계획적으로 생각하지는 않았다"며 "무서웠는데 꾹 참고 그랬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과외 앱으로 만난 20대 여성을 살해한 정유정이 시신을 담을 여행용 가방을 끌며 피해자의 집으로 향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 KBS 캡처

온라인 과외 앱으로 만난 20대 여성을 살해한 정유정이 시신을 담을 여행용 가방을 끌며 피해자의 집으로 향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 KBS 캡처

이어 검찰이 "피고인을 꽤 오래 조사해왔는데, 피해자가 피고인 본인과 가족에게 욕설했다는 등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해왔다"며 "피해자에 대해 미안한 감정은 한 번도 안 보였다. 반성은 하느냐"고 질의했다.

정유정은 "당시에는 꾸준히 반성하고 있었다"고 애매하게 답했다.

정유정은 검찰이 '사람을 살해해보고 싶었다'고 진술한 게 몇번째 조서를 작성할 때였는지 묻자 "경찰 조사가 여러 차례였는데, 그거 받는 내내 너무 힘들었다. 그래서 조금 허위로 진술했다"며 경찰 조사 당시 본인의 심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정유정 할아버지 A씨도 이날 증인으로 출석해 정유정의 어릴 적 가정환경 등에 대해 설명했다. A씨에 따르면 정유정은 중학교까지만 해도 학교에서 각종 상을 받았고 친구들과의 관계도 원만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고교 진학 후 친구들과 뿔뿔이 흩어졌고 여러 가지의 이유로 새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 조사에선 정유정이 취업 실패에 조부모와 갈등까지 빚으면서 분노를 키워 범행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정유정의 조부는 중학생이던 정유정이 고교생이 되면서 물건을 던지는 등 이전과 상당히 다른 모습을 보여 관할 구청 담당자가 우울증 검사를 권유했던 사실을 진술하면서 "우울증이 심한 것처럼 보인다고 했고, 본인의 거부로 검사와 치료를 못 받아 (살인을) 미연에 방지 못 했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잠을 못 잔다. 피해자 가족을 찾을 길이 없고, 경찰에 요청했는데 상대가 거부해 사죄하고 싶어도 못 한다"며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재판에선 정유정이 과거 경기도 한 대학에 합격했으나 A씨가 "가정 형편상 등록금을 주기 어렵다"는 말에 진학하지 못했던 새로운 사실도 드러났다.

재판부는 오는 11월 6일 3번째 공판을 진행하고, 이후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선고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