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프레인글로벌, 신임 대표이사로 김평기 스포티즌 대표 선임

중앙일보

입력

김평기 프레인글로벌 신임 대표이사. 사진 프레인글로벌

김평기 프레인글로벌 신임 대표이사. 사진 프레인글로벌

국내 PR 컨설팅 그룹 프레인글로벌이 신임 대표이사로 김평기 현 프레인글로벌 스포티즌 부문 대표를 내부 발탁해 16일 선임했다.

김평기 신임 대표이사는 향후 프레인글로벌의 전 사업부문을 총괄한다. 그동안 창업주와 함께 2인 각자대표 체제로 운영됐던 프레인글로벌은 김평기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된다.

서강대학교 불문과를 나온 김 대표이사는 지난 28년간 스포츠 마케팅 및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로 활약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CJ컵을 비롯해 유러피언 투어 발렌타인 챔피언십, ATP 유진투자증권 코리아 오픈 등 국내외 주요 프로스포츠 대회 개최를 총괄했다.

이뿐만 아니라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한국 마스터 에이전시까지 담당하며 e-스포츠 마케팅 분야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낸 바 있다.

선수 매니지먼트 부문에선 골프 장하나와 이정민, 임희정 그리고 태권도 이상호와 이대훈 등을 담당하면서 프레인글로벌이 스포츠 커뮤니케이션 분야까지 확장하는 데 기여했다.

프레인글로벌은 2023년도 Provoke 기준, 국내 1위 아시아 7위, 세계 57위로 인정받고 있는 국내 최고의 종합 PR회사다. 최근 글로벌 PR 시상식인 2023 아시아 태평양 세이버 어워즈에서 북아시아 지역 올해의 PR 에이전시로도 선정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