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디펜딩 챔프’ 김주형,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첫날 21위

중앙일보

입력

지난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정상에 오른 김주형(왼쪽)은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나섰다. AP=연합뉴스

지난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정상에 오른 김주형(왼쪽)은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나섰다. AP=연합뉴스

김주형(21)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총상금 840만 달러, 우승 상금 151만2000달러) 첫날 21위로 출발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자격으로 출전한 김주형은 13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TPC 서머린(파71)에서 열린 이 대회 1라운드에서 3언더파 68타를 기록해 공동 21위에 이름을 올렸다. 버디를 5개 잡아냈지만 보기를 2개 범해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지 못 했다. 9언더파를 기록해 1라운드 선두로 올라선 보 호슬러(미국)와는 6타 차다.

지난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에서 우승한 직후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김주형. AFP=연합뉴스

지난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에서 우승한 직후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김주형. AFP=연합뉴스

김주형은 PGA 투어 무대에서 이 대회와 윈덤 챔피언십에서 각각 정상에 올라 통산 2승을 기록 중이다. 이번 대회는 김주형이 처음 경험하는 타이틀 방어전이다. 앞서 지난 8월에 열린 윈덤 챔피언십은 발목 부상으로 인해 출전하지 못 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이경훈이 2언더파를 기록하며 공동 30위에 올라 김주형과 더불어 언더파로 첫 라운드를 마쳤다. 김시우는 1오버파 공동 76위, 김성현은 2오버파 공동 96위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