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방통위, KBS 보궐이사에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 추천

중앙일보

입력

연합뉴스

연합뉴스

방송통신위원회는 11일 전체 회의를 열고 이동욱(63) 전 월간조선 기자를 KBS 보궐이사로 추천했다.

KBS 이사는 방통위가 추천하면 대통령이 임명하는 자리다.

부산 출생인 이 기자는 서강대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월간조선 기자, 한국갤럽조사연구소 전문위원, 뉴데일리 객원 논설고문, 자유전선 대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위원 등을 지냈다.

앞서 방통위는 지난 5일 사의를 표명한 여권 측 김종민 전 이사의 사표를 수리했다.

이날 후임으로 추천된 이 기자도 여권 인사로, KBS 이사회는 여야 6대 5로 다시 여권 우위가 됐다.

이에 KBS 사장 공모와 관련해 여권 측 주장대로 기존 공모 절차를 지속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이사회는 박민 전 문화일보 논설위원과 최재훈 KBS 부산방송총국 기자 2명을 대상으로 결선 투표하기로 했는데, 최 기자는 지난 5일 사퇴했다.

여권 이사들은 오는 13일 이사회를 열고 사장 후보를 정하기 위한 표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