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이준석, 나보다 뒤통수 많이 맞았나…김태우 도와달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준석 전 대표에게 "나보다 뒤통수를 많이 맞은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과거 감정은 덮고 당을 위해 서울 강서구청장 김태우 후보를 도와달라고 요구했다.

윤 의원은 5일 오후 MBC 라디오 '신장식의 뉴스 하이킥'에 출연해 "이 전 대표는 우리 당의 귀중한 자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의원은 "정치라는 것은 물러나 줄 때 물러나고 노력해 줄 때 노력하고 같이 갈 때 같이 가는 것"이라며 "물론 안타깝고 억울한 면이 있지만, 이것을 귀담아들으면서 한 단계 점프하는 그런 계기를 만들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그런 얘기(김태우 지원 요청)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둘 사이가 어떤 관계였는지 모르지만, 과거 사건을 들먹이면서 '뒤통수를 맞았다'고 한다면 나 같이 뒤통수(를 많이) 맞은 사람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날 당에 충성하고 대통령한테 충성했는데 뒤통수 얼마나 많이 맞았나"라며 "이 전 대표가 통 크게 당을 위해서 멸사봉공의 자세를 보여달라는 뜻에서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뉴스1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뉴스1

이날 앞서 윤 의원은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는 당원이기에 당이 부르지 않아도 강서구청장 선거를 도와야 한다"며 "2030에 호소력이 있는 이 전 대표가 지원 유세를 한다면 선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김 후보에게 뒤통수를 맞은 경험이 있다면서 두 번 다시 당하지 않겠다며 윤 의원 요청을 거절했다. 2019년 2월 김 후보가 검찰에 출석할 때 함께 가는 등 마음을 썼지만, 김 후보가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자신을 죽이려 했다며 배신당한 아픔을 되풀이하기 싫다는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도와줬던 사람에게 뒤통수 맞는 것도, 양두구육(羊頭狗肉·양 머리를 내걸고 개고기를 파는 것) 하는 후보에게 속는 것도 각각 한 번이면 족하다"며 "이번 선거는 철저하게 대통령을 중심으로, 대통령과 마음이 맞는 인사들로, 대통령에게 맹종하는 인사들을 중심으로 치러라"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